bar_progress

劉 "제2의 전두환 되려 하나?" 묻자 尹 "일자리 위해 수단 안 가려야"

최종수정 2021.10.21 06:46 기사입력 2021.10.20 19:13

댓글쓰기

20일 오후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토론회 시작 전 후보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후보. 2021.10.20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국민의힘 대선 후보 본경선 대구·경북 합동 토론회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일부 옹호하는 듯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부산을 찾아 "전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에게 "제2의 전두환이 되겠다 이런 생각을 갖고 계십니까"라고 물었다. 윤 전 총장은 이에 대해 "대학 시절에도 5·18 직전에 벌어진 12.12 군사 반란에 대해서 모의재판장을 하면서 무기징역을 선고한 바가 있다"며 "역사 인식은 변함이 없고 어제 제가 말한 걸 앞에만 뚝 잘라서 말씀하신 것 같다"고 항변했다.

유 전 의원은 재차 "(발언을) 다 봤다"면서 "모의재판은 연극이고 5·18을 빼면이라는 표현이 정당하다고 보느냐"고 묻자 윤 전 총장은 "국민 민생 챙기고, 청년 일자리 만들기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아야 하고 어떤 정부든 업무 방식이나 정책에 있어서 잘된 게 있으면 뽑아서 써야 된다는 차원의 말씀"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유 전 의원이 "(전 전 대통령이) 정치를 잘했다고 이야기 하시는데 전두환 정권 때 인권 탄압, 야당 탄압, 언론 탄압 그거 다 했다"고 하자 윤 전 총장은 "정치라고 하는 것은 최고의 전문가를 뽑아서 맡기는 위임의 정치다"라며 "제가 이야기한 것 다 듣고도 그런 식으로 곡해해서 계속 말씀하시면…"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의 질의에 답변 시간이 부족하다고 판단한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질의 순서에 "저는 5·18이라고 하는 것을 이제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으로 이것을 승화 시키고, 광주 호남 지역의 번영 기초가 돼야 된다고 늘 주장해왔다"며 "제가 집권하면 대구·경북 뿐만이 아니라 호남지역 발전을 위해서도 십분 노력을 할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홍준표 의원도 해당 발언에 대해 질의했다. 홍 의원은 "5공시대에 정치가 있었나. 독재만 있었다"며 "저보고 윤 후보 측 사람이 5공 때 뭐했나 그랬는데 그 시절 검사하면서 전두환 대통령의 형도 집어넣었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에게 "지난 번 대선 때는 박정희, 전두환을 계승하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따져 물었다.


홍 의원이 재차 "유승민, 홍준표는 뭐 했냐 그런 식으로 (참모들이) 방송 나가서 하는 것 아니다"라며 "단속 좀 하라"고 하자 윤 전 총장도 또 다시 "본인도 전두환 대통령 계승하겠다고 하지 않았냐"고 반문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