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 “태산 같은 공직 책무 함부로 못버려..선거운동 제약 크지만 지사직 유지할 것”

최종수정 2021.08.06 13:27 기사입력 2021.08.06 11:58

댓글쓰기

경선위한 사퇴냐
도지사 유지냐 선택하라면
‘경선포기’ 택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근 자신의 지사직 유지 논란에 대해 "만약 경선을 위한 사퇴냐, 도지사직 유지냐를 두고 선택하라면 경선을 포기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6일 공개된 부산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상황으로 방역이 중요한데 선거운동에 집중하기 위해 경기지사에서 사퇴하라는 게 말이 되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김두관 후보가 (2012년) 대선 경선에 출마하면서 경남지사직을 그만두고 책임론에 휩싸였는데 왜 그런 선택을 강요하는지 모르겠다"며 "책임지는 공직자는 끝까지 책임을 다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지사직 유지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최근 이낙연 캠프의 오영훈 수석 대변인은 논평 등을 통해 "경기도민 혈세가 자신의 선거운동을 위한 주유비로, 차량유지비 등으로 흘러가고 있다. 경기도정과 도민은 뒷전이고 자신의 대선 준비에만 한창이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선관위원장인 이상민 의원도 이 지사의 지사직 유지를 두고 "불공정 문제가 아니라 적절성 면에서 (지사직에서) 사퇴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사실 이재명 후보가 지사직을 갖고 있지만, 마음은 콩밭에 가 있지 않으냐. 그럴 땐 직책을 놓고 뛰는 게 적절해 보인다"고 했다.


정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이 소속 정당의 경선을 치렀더라도 대선 후보로 입후보 하기 위해서는 공직선거법 제53조에 따라 선거일 90일 전까지는 직을 사퇴해야 한다. 내년 3월9일 대선일을 고려하면 오는 12월9일까지는 현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게 현행 법리 해석이다.


야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지난 1일 지사직을 사퇴하며 "도지사직을 유지하면서 당내 대선 경선을 치르는 것도 법률적으로 가능하지만 도정을 책임 있게 수행하는 것과 당내 경선을 동시에 치르는 것은 제 양심과 공직 윤리상 양립할 수 없다"고 직을 유지하고 있는 이 지사를 비판했다.

이에 이 지사는 "할 일을 해내는 책임감 있고 유능한 공직자라면 태산 같은 공직의 책무를 함부로 버릴 수 없다"며 "공직을 책임이 아닌 누리는 권세로 생각하거나 대선 출마를 사적 욕심의 발로로 여기시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반격했다. 그러면서 "공무 때문에 선거운동에 제약이 크지만 저는 제 정치적 이익을 위해 공직자의 책임을 버리지 않고 가능한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