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융수장 투톱 '소통·협력 강화' 일성…가계부채 현안 등 안정 관리 강조(종합)

최종수정 2021.08.06 10:28 기사입력 2021.08.06 10:21

댓글쓰기

고승범 후보자 "금융시장·금융시스템 안정 최우선 과제"
가계부채 이슈…"대책 효과성 높이는 방안 고민할 것"
정은보 금감원장 "금융감독 방향성 재정립"

(왼쪽부터) 고승범 금융위원장 내정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내정자.

(왼쪽부터) 고승범 금융위원장 내정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내정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이광호 기자] 정통 금융관료 출신이자 행정고시 28기 동기인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와 정은보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코로나19 금융 지원과 부동산·가계부채 현안 등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데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고 후보자는 6일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예금보험공사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금융위의) 업무 추진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관계기관인 금감원과의 협력"이라며 "한 몸처럼 움직이며 모든 것에 있어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고 후보자가 언론과의 만남에서 ‘화합’을 일성으로 강조한 것은 두 금융당국이 최근 몇년 간 여러 면에서 충돌했던 점에 우려를 나타내며, 이제는 갈등 국면을 끝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오전 취임한 정 금감원장은 고 내정자와 행시 동기이자 오랜 기간 손발을 맞춰온 사이다. 두 사람이 수장에 오르면 문재인 정부 들어 ▲금융감독체계 개편 ▲금융사 제재 ▲인사권 등을 두고 갈등을 빚어온 두 금융당국 간의 관계가 회복될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고 후보자는 금융위원장 취임 이후 금융시장과 금융시스템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또 자산시장 과열 문제에도 적극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한국경제의 뇌관으로 부상한 가계부채와 관련해서는 "대책의 효과성을 높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보겠다"고 했다. 다만 추가 대출규제 등을 시사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좀 더 고민해보고 나중에 자세한 것을 말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시절 금융안정을 강조하며 ‘금리인상’ 소수의견을 낸 배경을 묻는 말에는 "통화정책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낸 의견일 뿐"이라며 "가계부채와 관련해선 거시적 측면에서 금융위가 수행해왔고 앞으로 이 부분에 대해 철저하게 관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오는 9월 말 종료되는 ‘코로나 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 유예 조치에 대해선 "실물경제와 방역 상황을 면밀하게 살펴보고 방안을 만들어 보겠다"고 말했다.


가상화폐와 관련한 규제 방향에 대해선 "조만간 여러가지 방안에 대해 심사숙고해서 결정하겠다"고 했다. 고 후보자는 "가상화폐 이슈와 관련해 시간이 많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당장 말하면 시장에 혼선이 있을 수 있으니 자세한 건 나중에 답하겠다"고 말했다.


정 원장도 첫 출근하며 "금융시장과 산업 발전에 필요하고 기여할 수 있는 방향으로 금감원을 경영해나가겠다"고 피력했다.


그는 이날 취임식에서 "금융감독이 추구할 방향성을 재정립하겠다"며 ▲법과 원칙에 기반한 금융감독 ▲지도 같은 사전적 감독과 제제 등 사후적 감독의 조화로운 운영 ▲금융소비자 보호 등 세 가지 방향성을 제시했다.


정 원장은 "아직 실물경제 회복을 위한 금융지원이 절실하면서도 과도한 민간부문 부채를 관리해야 하는 녹록지 않은 금융환경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한계기업·자영업자 부실 확대 가능성, 거품우려가 제기되는 자산의 가격조정 등 다양한 리스크가 일시에 몰려오는 소위 ‘퍼펙트 스톰’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금융감독의 재정립을 위해선 임직원들의 자세가 중요하다"며 "금융시장과의 활발한 소통에 나서고, 금융감독의 본분은 규제가 아닌 지원에 있다는 점을 늘 새겨달라"고 당부했다.


김진호 기자 rplkim@asiae.co.kr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