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폴더블폰 시장 2년 뒤 10배 커진다… 삼성, 점유율 75%로 강세 이어갈 것”

최종수정 2021.08.06 08:48 기사입력 2021.08.06 08:12

댓글쓰기

“폴더블폰 시장 2년 뒤 10배 커진다… 삼성, 점유율 75%로 강세 이어갈 것”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접었다 펴는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이 2023년까지 지금의 10배로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폴더블폰 시장의 선두주자인 삼성전자가 4대 중 3대를 팔아 시장 주도권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5일(현지시간)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폴더블폰 출하량은 약 900만대로 지난해보다 3배가량 성장할 것으로 조사됐다. 폴더블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시장점유율은 최소 88%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폴더블폰 시장의 성장세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023년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이 지금보다 10배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는 지금보다 시장점유율이 다소 하락하겠지만 여전히 75% 수준의 점유율로 지배적 사업자의 지위를 지킬 것으로 예상됐다.


아직 폴더블폰을 출시하지 않은 애플도 2023년 시장에 합류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애플이 폴더블폰 시장에 진입할 경우 폴더블폰이 스마트폰 시장에서 주류 기기로 발돋움하고, 글로벌 공급망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하반기 갤럭시 언팩 행사를 통해 폴더블폰의 대중화를 선언하고 폴더블폰의 선두주자 입지를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오는 11일 열리는 언팩 행사에서 차세대 폴더블폰인 ‘갤럭시 Z폴드3’와 ‘갤럭시 Z플립3’는 물론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4’,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2’ 등 신제품을 대거 공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의 하반기 스마트폰 전략은 폴더블폰 ‘올인’이다. 하반기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내지 않고 폴더블폰에 집중한다. 현재 삼성전자의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은 1위지만 플래그십 기종만 따지면 애플에 밀린다. 특히 5G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매출 점유율 기준 14%로 애플(54%)에 뒤쳐져 있다. 다만 폴더블폰 시장에서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삼성전자는 전체 폴더블폰 시장에서 73%의 점유율(출하량 기준)을 차지한 선두주자다.


하반기 폴더블폰의 흥행 여부에 따라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점유율 1위’ 타이틀 수성 여부도 결정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신제품의 가격을 전작보다 20%가량 낮게 책정해 폴더블폰 시장의 본격적인 성장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는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나오지 않는 만큼 이들 폴더블폰 라인업이 삼성전자의 하반기 주력모델 역할을 맡는다. Z폴드3는 199만원대, Z플립3는 128만원대에 공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김성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무는 2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하반기엔 폴더블폰을 대세화해 판매량 확대에 집중할 것"이라며 "신모델의 경우 고객 특성에 맞춰 제품 완성도와 혁신성을 더욱 높였고, 폴더블 폼팩터에 맞게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제품 경쟁력에 더해 플래그십 마케팅을 적극 추진하고, 매장 디스플레이를 확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판매량을 크게 확대해 규모의 경제 효과를 키우고, 제품 설계 최적화로 수익성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