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크래프톤' 외면한 투자자, 플래티어는 러브콜…청약 증거금 6.2조 몰려

최종수정 2021.08.05 18:58 기사입력 2021.08.05 18: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디지털 플랫폼 업체 플래티어는 4∼5일 진행한 기업공개(IPO) 일반 공모 청약 경쟁률이 역대 6위인 2498.8대 1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증거금은 6조1846억원이 들어왔다. 청약 참여 건수는 약 46만건이다. 증거금과 청약 건수, 청약 경쟁률 모두 지난 2∼3일 청약을 받은 '초대형 공모주' 크래프톤(5조358억원·29만6539건·7.79대 1)을 넘어섰다.

청약 흥행에 실패한 크래프톤과 같은 날 청약을 받은 원티드랩에 이어 중소형 공모주의 청약 흥행이 이어지고 있다.


플래티어 공모가는 1만1000원,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910억원이다. 2005년 설립된 플래티어는 전자상거래·디지털 업무 전환 관련 플랫폼을 구축하고 컨설팅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일반 청약을 마무리한 플래티어는 오는 12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이상훈 플래티어 대표는 "플래티어의 핵심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솔루션 출시 및 고객사 확대를 통해 글로벌 디지털 플랫폼 솔루션 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