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의용, 아세안+3 장관회의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강조

최종수정 2021.08.04 14:05 기사입력 2021.08.04 14: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3일 화상으로 진행된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3(한국·중국·일본) 외교장관회의에서 한반도 문제, 미얀마 사태,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 회복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4일 밝혔다.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한미 정상회담 내용 및 성과보고를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한미 정상회담 내용 및 성과보고를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 장관은 참석국 외교장관들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기존 남북, 북미 간 합의를 기반으로 한 외교와 대화가 필수임을 강조했다.


이어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계속 진전해나갈 수 있도록 아세안+3 차원의 지지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미얀마의 민주주의 회복과 구금자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하면서 한국 정부 역시 미얀마 문제 해결을 위해 인도적 지원 제공 등 기여 방안을 계속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아세안+3 차원에서 추진하는 필수의료물품비축제 논의에 지속해서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참석국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자유롭고 개방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역내포괄적동반자협정(RCEP)의 조속한 발효를 위해 더 노력하기로 했다.

정 장관은 4일 저녁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 6일에는 아세아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다.

ARF는 북한이 참여하는 유일한 역내 다자안보 협의체로 북한이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임' 논란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