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文대통령, 5일 '글로벌 백신 허브화' 회의 직접 주재

최종수정 2021.08.04 11:23 기사입력 2021.08.04 11:23

댓글쓰기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 1차 회의…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전략 보고대회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 1차 회의를 직접 주재하기로 했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5일 오후 2시30분, 청와대 여민1관에서 정부서울청사·세종청사를 영상으로 연결해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출범하는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 1차 회의를 겸해 열리는 자리다.

임 부대변인은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는 국무총리가 위원장이지만, 첫 회의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것은 백신주권 확보를 위한 국산 백신 개발과 세계 2위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 토대로 한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내일 행사에서는 문 대통령 모두 발언에 이어 보건복지부 장관의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가 이어질 예정이다.


임 부대변인은 "보고 후에는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체결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백신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비전과 전략에 대해 민간 위원, 국내 기업 대표, 관계 장·차관들의 토론이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에서는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 위원장인 김부겸 국무총리, 정부위원인 관계 부처 장·차관, 청와대 사회수석·경제보좌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민간에서는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 민간위원 12명과 백신을 생산하는 우리나라 기업 대표들이 참석할 계획이다.


임 부대변인은 "앞으로 정부와 기업이 합심해 우리나라가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 국가로 도약해 코로나 극복과 전 세계 백신의 안정적인 공급에 기여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