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주식 소수점거래 도입 탄력 받나

최종수정 2021.08.04 12:00 기사입력 2021.08.04 12:00

댓글쓰기

금융위 등 참여 비공개 회의 개최

주식 소수점거래 도입 탄력 받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주식을 1주 미만 단위로 쪼개서 파는 소수점 거래의 도입과 관련한 비공개 회의가 열린다. 금융위원회가 국내 주식에도 소수점 단위의 거래를 허용하겠다고 밝힌 지 1년이 다 되도록 이렇다 할 진전이 없는 가운데, 새로운 활로를 열 수 있는 자리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4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오는 5일 서울 모처에서 금융위원회와 법무법인, 자본시장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소수점 거래 도입과 관련한 비공개 회의가 진행된다. 이 회의에는 소수점 거래 도입과 관련한 증권사 관계자들은 참여하지 않는다. 익명의 관계자는 "업계의 소수점 거래 도입과 관련한 의견은 이미 충분히 청취했으니 제도 도입과 관련한 실무적 내용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소수점 거래제는 주식 거래의 기준을 소수점 단위로 바꿔, 소액으로 우량 주식에 투자하거나 분산투자할 수 있는 제도다. 이 제도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국내 주식의 경우 소수점 거래시 주식을 1주 단위로 규정한 상법 등 관련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문제를 풀어야 한다. 1주 단위인 의결권 행사와 관련한 제도적 보완도 필요하다. 금융위는 이 같은 문제 때문에 지난해 8월 규제 정비 방안을 마련해 국내 주식에도 소수점 단위 거래를 허용하겠다고 밝혔지만 1년여 간 이렇다 할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업계는 관련 회의 참석 등 금융위의 움직임이 상황을 진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최근 금융위는 해외 주식 거래에 한해 일부 증권사에 한시적으로 소수점 거래를 허용한 것을 연장하기도 했다. 금융위는 2019년 혁신금융서비스 샌드박스를 통해 신한금융투자와 한국투자증권 두 곳에 한해 해외 주식 소수점 매매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했다가, 지난달 23일 신금투의 허용 기한이 다하면서 향후 2년 간 서비스를 이어갈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금융위는 "회의에 참석해 소수점 거래와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듣고 참고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