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청년 연구소기업들 "코로나 확산으로 경영 어려워" 호소

최종수정 2021.08.03 15:29 기사입력 2021.08.03 15:29

댓글쓰기

3일 오후 과기정통부와 간담회에서 대책마련 촉구

자료 사진. 대덕연구개발특구지원본부 전경.

자료 사진. 대덕연구개발특구지원본부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창업 초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위기에 처한 청년 연구소기업들이 생존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정부 지정 '연구개발특구'에 입주해 있는 7개 청년 연구소기업 대표들은 3일 오후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과의 간담회에서 "연구개발특구육성 사업을 통해 초기단계 기술사업화· 시장 진출뿐만 아니라, 네트워크 확대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요청했다.

정부는 연구개발특구법을 통해 전국에 5개 광역특구 및 12개 강소특구를 혁신클러스터로 육성하고 있다. 또 이를 담당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을 둬 산·학·연의 연구개발(R&D)을 촉진하고, 공공기술의 사업화 및 창업을 지원하고 있기도 하다.


이날 용 차관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드림에이스, 포디믹스, 세이가, ㈜디벨로퍼노아, ㈜나온씨에스, ▲㈜기림, ▲㈜블룸어스청년 대표들은 코로나19 확산 지속에 따라 기업들의 초기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엑셀러레이팅 지원, 시제품제작 및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지원 확대, 투자연계, 판로 개척 등 창업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다각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연구소기업은 공공연구기관의 기술과 기업의 자본 및 경영노하우를 결합한 연구개발특구의 기술기반 창업 모델이다. R&BD, 세제감면 등 지원을 통해 일반창업기업 보다 생존율이 높고 빠르게 성장 중인 기업으로 6월말 기준 1210개가 설립된 상태다.

이와 관련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0월 '연구소기업 혁신성장 전략'에 따라 올해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범부처 연계 투자 지원, 시장전략 컨설팅, 마케팅·판로 지원 등을 통해 스타트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K-선도 연구소기업 프로젝트 등)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용 차관은 "기술창업이라는 도전적인 선택을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청년 대표 여러분을 응원한다"면서 "청년층 기술창업 열기와 제2벤처붐 확산을 위해 실패의 부담을 줄이고 지속적인 제도 정비를 통해 청년들의 도전과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