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추미애, 윤석열에 "페미니즘이 저출생 원인? 한심하다"

최종수정 2021.08.03 10:23 기사입력 2021.08.03 08:00

댓글쓰기

윤석열 "페미니즘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저출산 원인으로 페미니즘을 언급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일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 전 총장 말이 말 같지도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페미니즘이 정치적으로 악용되고 집권 연장에 악용돼서는 안 되고 건전한 남녀 교제를 막고 저출생 원인이라는 취지의 말을 쏟아냈다고 한다"며 "저출생이 페미니즘 탓이라는 것도 황당한 발상이지만, 페미니즘을 집권 연장에 갖다 붙이는 것도 우스운 궤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성차별을 없애고 연대와 포용적 가치관을 통해 생명과 인권을 존중하는 사회를 지향하고자 하는 페미니즘 운동의 역사와 가치에 대한 몰상식과 몰이해가 풀풀 난다"며 "지도자가 해야 할 말이 있고 가려야 할 말이 있다"고 했다.


아울러 "성차별이 없고 존중받고 포용하는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야 지속 가능한 사회가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추 전 장관은 "지도자가 오히려 혐오를 조장하고 갈등을 키우고 기승전'문 정부 저격'으로 키워보려는 억지는 문재인 정부 고위공직자였던 자로서 자가당착"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 초청 강연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 초청 강연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윤석열이 들은 국민의 목소리'를 주제로 강연했다.


윤 전 총장은 여성 할당제에 대한 질의 응답에 "우리 인식이 조금 더 바뀌어 나간다면 굳이 할당제 같은 것이 없어도 여성의 공정한 사회 참여와 보상이 이뤄질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페미니즘이라는 것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지, 정권을 연장하는 데 악용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저출산 원인을 따지면서 "페미니즘이라는 게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돼 남녀 간의 건전한 교제도 정서적으로 막는 역할 많이 한다는 얘기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