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文 대통령 "中企·소상공인 격차 커져…상생 모범 사례 확산해야"

최종수정 2021.08.02 17:17 기사입력 2021.08.02 17:1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간의 격차가 커지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며 상생 모범사례 확산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오후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중소기업 전체로 보면 볕을 쬘 수 있는 중소기업과 그렇지 않은 중소기업 간의 차이가 발생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디지털 전환과 온라인 판매 등 시대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고 정부 정책의 흐름을 잘 타는 소상공인도 있지만, 제도가 있다는 것을 모르는 채 적응을 잘하지 못하는 소상공인도 있어 격차가 크다"며 "제도가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정보를 공유하고 효율적으로 홍보를 해서, 상생 협력 모범 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 정책도 빠르게 변화해야 하고, 무엇보다도 현장의 이야기를 많이 듣고 반영하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중소벤처비서관으로부터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및 공정경제 정책 추진 현황 및 계획'을 보고받았다. 회의에는 청와대 참모진뿐 아니라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과 정중교 프레시지 대표이사가 참석해 상생 협력을 논의하고 사례를 공유했으며, 대기업 자원과 중소기업의 기술과 아이디어, 정부 지원이 어우러진 상생협력 모델 성과를 점검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