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변동금리 대출비중 82% '7년6개월來 최고' 금리인상 우려

최종수정 2021.08.02 08:51 기사입력 2021.08.02 06:50

댓글쓰기

기준금리 인상 임박…당국 경고에도 비중 늘어

변동금리 대출비중 82% '7년6개월來 최고' 금리인상 우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지난 6월 기준 가계대출 중 변동금리 대출 비중이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7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강하게 내비치고 있어 이른바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빚내서 투자)' 차주를 중심으로 이자 부담이 커질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2일 한국은행 통계에 따르면 6월 예금은행의 신규 가계대출 가운데 변동금리 대출은 81.5%로 2014년 1월(85.5%) 이후 7년 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해와 2019년 신규 가계대출 기준 변동금리 평균 비중(63.8%, 53.0%)과 비교해 불과 1∼2년 사이 20∼30% 포인트(p)나 뛴 셈이다.


신규 대출이 아닌 가계대출 전체 잔액 기준으로도 6월 고정금리 대출 비율(27.3%)은 2014년 9월(27.2%) 이후 6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현재 남아있는 가계대출 가운데 72.7%가 변동금리 대출이라는 뜻이다.


변동금리 비중이 높은 점은 금리 상승기를 감안할 때 우려되는 대목이다. 당장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이 임박했고 정부까지 나서 연일 금리 상승에 따른 가계대출 이자 부담 급증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지만, 대출자의 금리 선택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이는 현재의 고정금리와 변동금리의 격차가 대출자가 예상할 수 있는 향후 수년의 잠재적 변동금리 상승분보다 큰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실제 KB국민·신한·하나·우리 4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16일 기준 코픽스(COFIX) 연동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는 연 2.49∼4.03% 수준이다. 하지만 코픽스가 아닌 은행채 5년물 금리를 따르는 혼합형(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의 금리는 2.89∼4.48%로 변동금리보다 상단과 하단이 0.4%포인트 이상 높다.


김진호 기자 rpl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