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로나 때문에 팍팍한 서민들…담배소비량 0.7% ↑

최종수정 2021.07.30 15:00 기사입력 2021.07.30 15:00

댓글쓰기

'2021년 상반기 담배시장 동향'
전자담배 판매 16.2% 증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올 상반기 담배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0.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기획재정부가 30일 발표한 '2021년 상반기 담배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담배판매량은 17억5000만갑으로 한 해 전 상반기 17억4000만갑보다 0.7% 증가했다. 다만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상반기 20억4000만갑에 비해선 14.1% 줄어 담뱃세 인상 등 금연정책이 효과를 유지하고 있다고 기재부는 성명했다.

종류별로는 궐련(종이에 담뱃잎을 말아놓은 형태) 담배가 15억4000만갑 팔렸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1% 줄었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2억1000만갑으로 지난해 동기 1억8000갑 대비 16.2% 늘었다.


폐쇄형 용기에 니코틴 등을 넣은 액상 전자담배(CSV 전자담배)는 350만 포드로 사실상 판매 중단됐다. 2019년 폐손상 등 중증사망사례를 이유로 나온 액상 전자담배 사용중단 권고 영향이 지속된 셈이다.


기화된 액상을 연초고형물에 통과시키는 연초고형물 전자담배는 3만6000갑 팔렸다. 지금은 유통재고 물량만 판매되고 있다.

담배로 인한 상반기 제세부담금은 5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8% 감소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