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이란 드론·유도미사일 대상 포괄적 제재 임박"

최종수정 2021.07.30 09:14 기사입력 2021.07.30 09: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미 당국이 이란의 드론과 유도미사일 체계를 대상으로 포괄적 제재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2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미 정부가 이란이 드론·유도미사일 개발을 위해 이용하는 부품 조달 체계를 직접적으로 겨냥한 제재를 시행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러한 제재 시행 예고와 관련해 "이란의 드론은 역내 동맹국에 대한 위협 요인"이라며 "이란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포괄적인 대응"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이란의 핵협정 복귀 유도를 위해 제재를 일부 해제할 수 있다는 방침을 내놓은 바 있다. 하지만, 이란 측은 미국이 단행한 모든 제재를 일괄적으로 철회해야 핵협정에 복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양국은 핵협정 복원 논의를 두고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런 가운데 미 정부는 이란 핵문제와 별개로 이란 측의 유도미사일 프로그램 등에 대한 제재는 계속 시행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정부 관계자는 "이란의 미사일 체계 위협은 핵문제와는 별개의 사안이기 때문에 이란 미사일 체계를 겨냥한 제재가 핵협정 복원 논의를 방해하려는 의도로 해석되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앞서 미 재무부는 이란이 지원 중인 예멘 후티 반군에 대해서도 반군이 이란 측 드론을 사용했다는 이유로 제재를 단행한 바 있다.


미국이 이란의 드론과 미사일 무기를 위협적 요인으로 보고 있는 배경에는 최근 이란이 무기 체계를 고도화하고 있으며 이에 역내 국가들과의 군사적 충돌 가능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2019년에는 이란이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생산 시설을 드론으로 공격하면서 석유 시추 설비에 피해를 입혔고 이에 브렌트유 가격이 하루만에 15% 급등하기도 했다.


아울러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도 이란의 지원을 받고 이란 측 드론 무기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WSJ에 따르면 이란은 미국의 제재 압박이 거세지자 자국 영토 내에 직접 드론 무기를 생산하는 설비를 구축했으며 불법 유통 경로를 통해 드론 개발을 위한 부품을 수입해오고 있는 상태다.


미 정부가 이러한 부품 수입 경로를 직접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제재를 준비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WSJ는 전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