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원팀협약' 하루도 안지났는데 이재명-이낙연 다시 '으르렁'

최종수정 2021.07.29 11:26 기사입력 2021.07.29 11:26

댓글쓰기

이재명 "토론서 같은 공격 반복, 황당할 정도로 답답하다"
이낙연 공약이행률 반박 "제가 그렇게 무능했다면 당시 정부 지지율 왜 높았겠나"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구채은 기자] 이재명·이낙연 후보가 ‘원팀 협약식’을 치르고 하루가 지난 29일에도 첨예한 대립 구도를 거두지 않고 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맹추격으로 두 주자 간 지지율 격차가 좁혀질수록 ‘사생결단’식 공방이 잦아들지 않고 있는 것이다. 명분은 상호 검증이지만 칼날이 서로의 감정을 향하면서 갈등의 골만 깊어지는 모양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광주 MBC 라디오 '황동현의 시선집중'에 나와 "협약식 후 가급적 상처를 주지 않으려 했는데 (상대편이) 바로 네거티브를 시작했고 토론에서도 같은 공격이 반복됐다"며 "황당할 정도로 답답하다"고 했다. ‘지역감정 조장’이란 비판을 받았던 본인의 ‘백제 발언’에 대해서는 "선의의 말을 가지고 지역주의를 조장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일부 억울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 전 민주당 대표도 전날 협약식을 의식한 듯 최대한 감정 표현을 자제하려 애썼지만, 이 지사가 제기한 ‘공약 이행률’에 대해서는 바로 잡아야 한다며 날을 세웠다. 특히 ‘꽃길만 걸었다’, ‘무능했다’라는 프레임에는 이 지사뿐 아니라 다른 후보들에 대해서도 서운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제가 무능한 총리였다면 그 당시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이 그렇게 높았겠는가. 당 대표로서도 6개월 반 만에 422건의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했다. 그러면서 "애써 눈 감으며 아무것도 안 한 것처럼 하는 것은 정치공세"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이 지사 측은 ‘이 전 대표가 공직자로서 무능하다’는 프레임에 집중하고 있다. 전남지사 재직 시절 공약이행 평가가 ‘전국 꼴찌’였다는 것이다. 이경 열린캠프 부대변인은 29일 "합당한 근거를 제시하거나 그러지 못할 바에는 사과하라"고 직격 했다.


후보들 간 네거티브 공방이 극에 치달으면서 이를 비판하는 여론이 많지만 후보들은 ‘불가피한 과정’이라며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그 정도의 검증 공세는 어쩔 수 없다"고 했다. 이 전 대표도 "경쟁의 속성이 있기 때문에 어디까지 자제가 될지 모르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