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北, 작년 대외무역 전년비 73.4% 감소…대북제재·코로나19 영향

최종수정 2021.07.29 11:00 기사입력 2021.07.29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북한의 지난해 대외무역 규모가 전년대비 73.4% 감소한 8억6300만달러(약 9960억원)를 기록했다. 유엔(UN) 대북제재가 지속되고 코로나19로 인한 국경 봉쇄 등의 영향으로 수출·입 모두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KOTRA는 29일 발표한 '2020년도 북한 대외무역동향'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지난해 수출이 전년대비 67.9% 감소한 8930만달러, 수입은 전년대비 73.9% 감소한 7억7367만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무역적자는 2019년 26억8939만달러에서 지난해 6억8437만달러로 74.6% 감소해 무역수지는 개선됐다.

KOTRA에 따르면 북한의 최대 교역상대국인 중국과의 교역은 2019년보다 75.4% 감소한 7억6080만달러(수출 4800만달러, 수입 7억1280만달러)를 기록했다. 중국과의 교역에서 무역적자는 2019년 26억6336만달러에서 지난해 6억6480만달러로 대폭 축소돼 최근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자료제공=KOTRA)

(자료제공=KOTRA)

썝蹂몃낫湲 븘씠肄


북한 전체 교역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95.4%에서 지난해 88.2%로 다소 축소됐지만 중국 편중 현상은 여전히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에 이어 러시아, 베트남, 인도가 2년 연속 북한의 2, 3, 4위 교역국에 이름을 올렸다. 모잠비크, 탄자니아, 가나, 태국은 새롭게 10위권에 진입했다. 다만 중국, 러시아, 베트남을 제외한 10위권 내 각 국가가 북한 대외교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모두 1% 미만이었으며 이들 7개 국가의 비중 합은 총 2.5%에 불과해 미미한 수준에 그쳤다.


북한의 최대 수출 품목인 철강은 전년대비 60.9% 감소한 1380만달러로 2019년 2위에 이어 지난해에는 수출 1위 품목으로 올랐다. 또 시계 및 부분품과 광·슬랙 및 회도 각각 86.3%, 73.9% 감소했으나 2019년에 이어 수출 상위를 기록했다. 음료, 알코올 및 식초, 철강제품, 아연과 그 제품은 각각 169.8%, 54.1%, 60.3%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북한의 최대 수입 품목은 2019년에 이어 원유·정제유 등 광물유로, 2억3869만달러가 수입돼 전체 수입의 30.9%를 차지했다. 이 외에 동물성 유지 및 분해생산물, 플라스틱 및 그 제품이 2019년과 마찬가지로 수입 상위 품목이었으며 담배, 제분공업의 생산품이 새로 수입 상위 품목에 포함됐다.


KOTRA 관계자는 "지난해 북한의 대외교역에서 중국 편중 현상과 주요 교역품목의 큰 틀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면서 "다만 코로나19에 따른 국경봉쇄로 대(對)중국 교역 감소와 함께 경공업 품목의 교역이 둔화됐고 코로나19 외에 지속되고 있는 대북제재 등의 영향으로 큰 폭으로 감소한 점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과의 교역 비중이 2019년과 대비해 감소한 대신 러시아, 베트남의 약진, 아프리카 신규 국가 추가 등의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행에 실형 선고 가능성도?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