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40억 지원 '스마트혁신지구' 사업에 대전 대덕구·경북 영천시 선정

최종수정 2021.07.27 17:32 기사입력 2021.07.27 17:32

댓글쓰기

대전 대덕구 평촌공업지역 내 스마트혁신지구 사업[출처=중기벤처부]

대전 대덕구 평촌공업지역 내 스마트혁신지구 사업[출처=중기벤처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민관협력 중소벤처 스마트혁신지구 조성사업' 대상지 선정 평가 결과 대전 대덕구와 경북 영천시가 최종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신설된 스마트혁신지구 사업은 낙후된 중소기업 밀집지역에 민간(앵커)기업의 투자를 전제로 스마트 제조 공동플랫폼, 공동물류 플랫폼, 친환경 인프라 등 기업 력신에 필요한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지난 5월 7일부터 6월 25일까지 사업을 공고해 2개 지자체의 신청을 받았고, 이후 신청지역에 대한 사업 적격성 평가를 진행했다.


선정평가는 현장·종합서면·발표평가로 진행했다. 종합서면평가는 실제 조성 후보지역에 대한 현장 확인을 거쳐 진행됐다. 최종점수는 종합서면평가와 발표평가 점수를 합산해 도출했다.

경북 영천 도남농공단지 내 공동활용 센터 및 친환경 인프라 조감도

경북 영천 도남농공단지 내 공동활용 센터 및 친환경 인프라 조감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대전시는 200개 이상의 기계·금속관련 기업이 밀집된 대덕구 평촌공업지역, 경북은 자동차부품과 기계·금속 등 50여개 기업이 밀집된 영천시 도남농공단지 일원에 조성할 계획이다.


대전 대덕구 평촌공업지역은 1975년 대청다목적댐 건설에 따른 수몰민의 개별적 이주로 형성된 지역이다. 기계·금속 관련 제조와 임가공 위주 영세기업 214곳이 밀집된 낙후지역이다. 이번 사업에 참여해 스마트 공동플랫폼을 조성하면 제조 혁신, 부품 개발, 비대면 네트워크 강화 등을 통해 산업 구조가 고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 영천 도남농공단지는 1991년 조성돼 30년이 경과한 공업지역이다. 이번 사업으로 친환경 자동차를 겨냥한 차세대 소재·부품의 중점 육성을 위해 스마트 공동플랫폼을 조성하면 공정·소재 혁신, 고부가가치 부품개발 등을 통해 미래형 자동차 부품의 공급망이 구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기부는 선정된 지역에 1년에 20억원씩 2년간 국비 총 4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며, 지자체는 국비 지원금 이상의 대응 자금을 투자할 예정이다.


김성섭 중기부 지역기업정책관은 "스마트혁신지구가 낙후 중소기업 밀집지역의 그린 스마트화를 통한 지역기업 경쟁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관련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