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개학 코앞인데…교총 "등교 여부나 규모 빨리 확정해 안내해야"

최종수정 2021.07.27 15:20 기사입력 2021.07.27 15:20

댓글쓰기

8월 초 개학하는 학교들도 등교 방침 없어 혼란
시도교육청마다 등교 여부 엇갈리고 있어
교총 "2학기 전면 등교 여부, 단계별 등교규모 안내해야"

개학 코앞인데…교총 "등교 여부나 규모 빨리 확정해 안내해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2학기 개학을 앞두고 전면등교 시행 여부가 시도교육청마다 나뉘는 등 혼선이 불가피해 교육당국에 명확한 등교지침을 확정하라고 촉구했다.


27일 교총은 "벌써 8월 초 개학을 앞둔 학교들도 있는데 2학기 전면 등교 여부와 거리두기 단계별 등교 규모 등 명확한 지침을 최대한 빨리 사전에 공문으로 알려줘야 한다"며 "적어도 일주일 이전에는 명확하고 구체적인 등교 지침을 확정해 일선 학교에 안내해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현재까지 교육부는 2학기 전면등교 방침을 철회하지 않았다. 2학기부터 학교 밀집도 기준을 변경해 거리두기 3단계까지는 2/3까지 등교가 가능하다고 안내한 상태다. 교육부는 지난 26일 브리핑에서 "감염병 상황이 매우 심각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면서도 "방역당국과 철저히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입장을 말씀드릴 것"이라며 유보적인 태도를 취했다.


교총은 원격수업 전환 이후 긴급돌봄으로 교사들의 고충이 커진만큼 돌봄 인력을 확충해야한다고 요구했다. 경기 등 일부 시도에서는 긴급돌봄 인력을 봉사자 개념으로 각 학교에 구하도록 했지만 봉사료는 시간당 5000원으로 책정해 인력 확보가 어려운 실정이다.


교총은 "원격수업 때 초등 현장에서는 교사들의 긴급돌봄 뒤치다꺼리가 가장 큰 고충이 되고 있다"며 "교사들이 교실에서 원격수업을 하며 긴급돌봄 학생까지 보살펴야 하는 현실을 교육청은 더 이상 방치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교총은 "긴급돌봄은 학교 돌봄전담사 업무가 아니라고 하고, 교사가 대체인력을 구하려 해도 쥐꼬리 수당에 오려는 사람이 없다"며 "교육예산이 그렇게 넘쳐나고, 교육청 인력과 교육공무직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었는데도 왜 교사들은 여전히 돌봄에 투입되고 돌봄업무에 시달려야 하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하윤수 교총 회장은 "교육감표 사업, 선심성 정책에 돈을 쓸게 아니라 교사가 수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충분한 긴급돌봄 인력 확충, 방역 인력과 물품 지원부터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