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GS칼텍스·GS에너지, 카카오모빌리티에 300억원 투자

최종수정 2021.07.26 13:00 기사입력 2021.07.26 13:00

댓글쓰기

주유소 인프라와 모빌리티 플랫폼 시너지 예상
허세홍 대표 주유소 신사업 힘 받아

GS칼텍스·GS에너지, 카카오모빌리티에 300억원 투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국내 최대 에너지 네트워크 사업자인 GS칼텍스가 GS에너지와 함께 카카오 모빌리티에 총 300억원을 투자한다. 모빌리티 시장의 기술 혁신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GS칼텍스는 주유소 인프라를 통해 향후 신규 플랫폼과 시너지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GS칼텍스는 GS에너지와 각각 250억원, 50억원을 투자해 카카오 모빌리티 지분 0.73%를 취득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인프라 및 네트워크 사업기반 업체 중 카카오 모빌리티에 투자한 기업은 GS칼텍스가 처음이다.

GS칼텍스는 카카오 모빌리티의 자율주행 등 미래 기반 기술과 데이터를 활용해 주유소, 충전소 등 보유 인프라 시설 고도화를 추진한다.


카카오 모빌리티는 최근 이동 관련 다양한 빅데이터와 고도화된 분석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기차 충전, 차량 경정비와 방문 세차 등의 내차관리 서비스를 선보이고 소화물 운송 등에 도전하며 '서비스와 사물의 이동'으로 모빌리티 플랫폼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GS칼텍스의 인프라를 이동 서비스, 주차장 사업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의 오프라인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 직영택시에 대한 차량 경정비, 연료 수급 등의 분야에서도 시너지를 모색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GS칼텍스와 카카오 모빌리티는 모빌리티 관련 협업을 지속해오고 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7월부터 주유소 유휴공간에 카카오 모빌리티의 전기자전거인 ' 카카오 T바이크'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1월에는 GS칼텍스 LPG 충전소를 활용해 "택시 차고지 밖 기사 교대 샌드박스 규제"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협업으로 GS칼텍스는 주유소를 기반으로 전기차, 자율주행차, 카셰어링 등 모빌리티 관련 신사업도 힘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시장은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 서로 다른 기술이 융합하는 협업의 장으로 이종업계간 유기적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투자 외에도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관계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