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 文 침묵 비판…"선거 여론조작 진짜 책임 물어야"

최종수정 2021.07.25 14:45 기사입력 2021.07.25 14:45

댓글쓰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제공=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제공=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고 나섰다.


윤 전 총장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 여론조작의 진짜 책임을 묻는 것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라며 "그러지 않으면 '또 그럴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는 댓글을 이용한 불법 여론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지난 21일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김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수행비서였다.


윤 전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참모가 주도한 대규모 여론조작이 실제로 있었다는 대법원 최종 판결이 있었다"며 "아시다시피 저는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했고, 그로 인해 오래도록 탄압 받았다. 제가 모든 것을 잃으면서도 그 사건을 수사한 것은, 선거에서의 여론조작을 막는 것이 곧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라 믿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침묵'을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 마치 '우리가 힘센데 너희들이 뭘 어쩔 테냐', '국민들에게 금세 잊혀질 테니 버티겠다'는 식"이라며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 이것이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인가"라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은 특검과 국민 심판으로 책임자 및 공범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 대해 수사하고, 선거에서의 국민심판으로 공작정치 세력을 심판해야 한다"며 "현실적으로 허익범 특별검사에게 진짜 책임자와 공범을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활동을 연장·재개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이제는 다음 단계로 나아갈 때다. 김 전 지사에 대한 재판 동안 공소시효는 중단됐으니, 진짜 책임을 물을 시간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난 공작에 대한 진상규명과 진짜 책임자에 대한 책임 추궁이 이루어지지 않고 대충 넘어가면 이번 대선에서도 똑같은 여론조작이 자행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국민이 아니라 소수 여론조작 세력이 또 다시 5년, 10년을 집권해 민주주의 시늉조차 안하며 지금보다 더 노골적으로 나라를 망칠 것"이라고 애기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