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한항공, 대형 민항기 활용 공중발사체 연구 착수

최종수정 2021.07.20 09:14 기사입력 2021.07.20 09:14

댓글쓰기

대한항공, 대형 민항기 활용 공중발사체 연구 착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대한항공 은 최근 서울대학교와 함께 공군 항공우주전투발전단 우주처가 발주한 ‘국내 대형 민간항공기 활용 공중발사 가능성 분석 연구’ 과제연구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대한항공 은 이번 공동연구를 토대로 현재 운영 중인 보잉747-400 기종 항공기를 활용한 공중발사체 개발에 나선다. 기술적 수준, 주요 적용기술, 연간 운영비용, 개조방안 등에 이어 상용화 방안까지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그 동안 국내에서는 한·미 미사일 지침 때문에 공중에서 발사하는 형태의 발사체 개발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올해 5월부로 한·미 미사일 지침이 종료됨에 따라 공중발사체의 개발과 운용이 가능하게 됐다.


이번 연구는 특히 항공기를 활용한 공중발사체 개발이 대한민국의 지리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재 나로우주센터에서 위성을 발사할 경우 일본과 대만 사이를 통과해야하므로 남쪽으로만 가능하다. 하지만 공중발사체를 이용하면 다양한 궤도로 발사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약 12㎞ 상공에서 발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상발사체와는 달리 기상에 관계없이 발사 가능하다.


또한 별도의 발사장 건설 및 유지를 위한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자체 발사대가 없는 다른 국가에 발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위성 발사 수출'까지 가능하다. 미국 버진 오빗사에서 개발한 공중발사체인 런처원이 올해 1월과 6월 잇따라 보잉747-400 기종을 이용해 성공적으로 발사된 바 있다.

대한항공 은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는 소형위성 발사 수요를 유치하기 위해서는 기상과 지리적 요건에 영향을 받지 않는 공중발사체 개발이 필수적"이라며 " 대한항공 의 오랜 항공기 운영 경험을 비롯해 그 동안 축적된 항공기 체계종합, 나로호 총조립 역량 등 항공우주사업의 전문성을 접목한다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춘 공중발사체 개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임' 논란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