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비디아이 "엘리슨, 임상개발 전문가 2명 추가 영입…항암제 임상 진행 가속화"

최종수정 2021.07.19 09:12 기사입력 2021.07.19 09: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비디아이 는 미국 자회사 엘리슨 파마슈티컬스(엘리슨)가 임상개발 감독관으로 매트 크로미 부사장을, CMC(Chemistry, Manufacturing and Control) 책임자로 마이클 러스티 부사장을 신규로 영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엘리슨이 진행 중인 항암 파이프라인에 대한 임상시험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메트 크로미 부사장은 ‘미시건 텍(michigan technology univ.)’과 노스웨스트턴 대학에서 과학 및 의료 정보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지난 8년 동안 ‘헨루이 테라퓨틱스’와 ‘라파엘’ 등 제약회사에서 임상 운영을 관리 감독한 최고 수준의 경력을 쌓아온 베테랑 임상개발 감독관이다

마이클 러스티 부사장은 바이오 산업에서 10년째 종사하고 있으며, 필라델피아의 얼스터(Ulster) 대학 박사 출신이다. 스타트업 회사부터 포춘(Fortune)지 선정 500대 기업까지 여러 회사들의 CMC 관련 책임자로 일해 왔으며, FDA 승인과 첫 제품 출시를 위한 제품 개발 리더로써, 엘리슨의 핵심 멤버가 될 예정이다.


임상개발 감독관은 후보물질의 대량 제조 공정 개발, 제제화 연구, 안전성 평가, 생체내 동태 규명 등 임상시험을 거쳐 신약개발 과정 전체를 관리 감독하는 책임자다. CMC는 의약품 개발과정에서 원료 및 완제 의약품의 품질과 관련된 연구개발, 제조공정의 일관성 조절 및 관리 등을 문서화해 입증하는 것을 말한다.


비디아이 관계자는 “임상개발과 CMC 분야에서 각각 최고 수준의 전문가를 영입해 엘리슨이 현재 진행 중인 항암 파이프라인들에 대한 임상이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표준화된 문서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엘리슨이 성공적으로 임상 수행을 진행하고 빠른 의사결정 및 대주주와의 긴밀한 협의를 진행할 수 있도록, 오는 8월 내에 안승만 비디아이 대표이사를 엘리슨의 임원진으로 직접 등록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엘리슨은 췌장암 치료제‘글루포스파미드’에 대한 FDA 임상3상을 진행 중이다. 폐암치료제 ILC는 지난해 12월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임상 2상을 승인받았다. 최근 FDA로부터 임상 2/3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은 바 있다. ILC는 원료 수급상황이 개선돼 올 4분기 프로토타입 제품이 출시될 전망이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