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디지탈옵틱, 분자진단 플랫폼 압티지엠제이와 MOU 체결

최종수정 2021.07.16 09:21 기사입력 2021.07.16 09: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디지탈옵틱 은 노블바이오 및 압티지엠제이와 코로나19 자가검사용 유전자검사키트 개발, 생산, 국내외 판매 등 공동 사업화를 위한 3자간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왼쪽부터 문효영 압티지엠제이 대표, 백계승 노블바이오 회장, 김기태 디지탈옵틱 의료기기사업 총괄사장. /사진제공=디지탈옵틱

왼쪽부터 문효영 압티지엠제이 대표, 백계승 노블바이오 회장, 김기태 디지탈옵틱 의료기기사업 총괄사장. /사진제공=디지탈옵틱

썝蹂몃낫湲 븘씠肄

압티지엠제이는 국내 최초로 위양성 보정 고리매개등온증폭(LAMP) 분자진단법을 개발했으며 독보적인 위양성(가짜양성) 보정기술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위양성 분자진단키트를 제품화했다.


압티지엠제이의 위양성 보정 분자진단법은 기존에 온도변화를 반복하면서 유전자를 증폭하던 RT-PCR과 달리 일정한 온도에서 유전자를 증폭하기 때문에 진단소요 시간을 단축했다. 또한 기존의 RT-PCR 장비와는 달리 저가의 현장형 등온 장비를 통해 검사시료를 자유롭게 추가할 수 있어 의료인력의 부담 절감 등 검사 운영의 효율성을 극대화 할 수 있다.

특히 압티지엠제이는 국내 최초로 고리매개 등온증폭 분자진단법을 활용해 가짜 양성(위양성)을 가려내기 때문에 기존 검사법의 최대 단점인 위양성 문제를 해결을 통한 진단 검사의 정확성을 크게 향상해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코로나19 거점 병원과 진행 중인 임상시험 종료 후 코로나19 위양성 보정 진단키트에 대한 미국 FDA, 식품의약안전처 인증을 통해 판매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디지탈옵틱은 이러한 분자진단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는 압티지엠제이 및 노블바이오와 협업을 통해 정확도가 높은 코로나19 자가검사용 유전자검사키트 개발 및 판매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신속 항원 검출 키트, 자가검사용 유전자검사키트 등 체외진단 사업영역을 꾸준히 확대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진단키트 개발 전문 기업 바이오프론트와 코로나19 신속항원검출키트 개발을 본격화하고 있는 만큼 압티지엠제이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정확도가 높은 코로나19 자가검사용 유전자검사키트 개발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신속 항원, 항체 진단키트부터 분자진단키트, 기타 체외진단기기까지 지속적인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체외진단 분야 밸류체인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