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배달음식용기 다회용으로 바꾼다…경기 동탄서 시범 시행

최종수정 2021.06.25 14:00 기사입력 2021.06.25 14:00

댓글쓰기

배달음식용기 다회용으로 바꾼다…경기 동탄서 시범 시행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경기도 화성시 동탄1·2지구 내 음식점에서 배달하거나 포장 판매할 때 1회용기가 아닌 다회용기를 사용하는 시범사업이 진행된다.


환경부는 25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화성시, 경기도주식회사, 한국외식업중앙회, 녹색연합과 '다회용 배달·포장용기 사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비대면 소비가 일상화됨에 따라 음식배달이 늘어나고, 이로 인해 1회용 플라스틱 폐기물도 증가함에 따라 배달·포장에 주로 쓰이는 1회용기를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

시범사업은 7월부터 경기도 공공배달앱인 '배달특급’'을 이용하는 경기도 화성시 동탄1·2지구 내 음식점 중 참여를 희망하는 곳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소비자는 배달특급 앱을 통해 다회용기 사용 음식점을 확인할 수 있다. 다회용기를 가지고 음식을 포장해 가거나 다회용기를 사용한 음식을 주문하면 된다. 음식을 먹고 난 후 배달에 사용된 다회용기를 내놓으면 전문업체가 회수, 세척해 다시 음식점에 공급하게 된다.


협약에 참여한 기관들은 우선 연말까지 사업지역 내 100곳 이상의 음식점이 참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범사업 결과를 평가·보완해 다른 지역으로도 확산시킬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시범사업과 함께 음식 배달·포장에 사용되는 1회용품 감량을 위해 제도 및 행정적인 지원을 뒷받침할 예정이다. 음식 배달·포장 시 1회용품 제공을 제한하는 내용을 담은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이달 중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비대면 음식 소비문화로 1회용기 사용이 급격히 늘어나는 상황으로 조금 불편하더라도 다회용기를 사용하는 소비문화가 조속히 정착돼야 할 때"라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관련 업계와 시민사회가 함께 첫걸음을 내딛는 만큼 이번 협약을 계기로 다회용 배달·포장 용기 사용이 소비자와 외식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