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종인 "윤석열·최재형 野경선 참여는 희망사항에 불과"

최종수정 2021.06.25 10:47 기사입력 2021.06.24 16:35

댓글쓰기

"당내 기반 없는 후보들이 참여하는 것은 불가능"
민주당 후보는 이재명 예상, 야권 후보는 확정적으로 얘기할 분 없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야권이 서울시장처럼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을 치른 뒤 제3지대 단일화 순서를 밟을 것으로 내다봤다.


24일 김 전 위원장은 YTN 방송에 출연해 내년 대선에 대한 전망을 내놨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쪽에서는 가능성이 있는 모든 대통령 후보에게 다 당으로 들어와서 거기서 경선을 치렀으면 좋겠다고 하지만 이건 희망사항"이라며 "대통령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그렇게 간단하게 어느 집단에 확신도 없이 뛰어 들어가서 같이 경선한다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밖에 있는 분들은 국민의힘 내부에 아무 기반이 없다"면서 "아무런 기반이 없는 사람이 당에 들어가서 경선한다고 하는데, 경선의 룰이 어떻게 정해질지 아직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당원이 대통령 후보를 뽑는데 예를 들어서 50% 정도의 영향력을 행사하게 돼 있기 때문에 당에 오랫동안 뿌리를 가진 사람이 유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당 바깥에 있는 대선주자들은 세력을 키운 뒤 단일화하는 쪽으로 생각할 것이라는 견해도 밝혔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같은 사람들은 지지도 1위를 달리고 있는데, 그럼 이를 바탕으로 내 힘을 어떻게 구축할 것인지에 대해 생각할 수밖에 없지 않나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권의 경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선 후보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생각을 이전부터 밝혀왔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도) 그렇게 생각해요"라면서 "이 지사와 맞설 야권의 후보는 정확하게 확정적으로 얘기할 분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대선에서 야권의 대선 후보 등이 되기 위해서는 국민에게 제시할 명확한 비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우리나라가 당면한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며 "최근에 부동산 문제로 인해서 MZ세대들이 거의 절망 상태에 빠져서 이 사람들이 무슨 코인 같은 데 열정을 쏟고 있는 이런 환경이 됐다. ‘이렇게 할 것이다’ 하는 이것을(비전을) 명확하게 국민에게 제시를 할 수 있어야 대통령 당선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