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5월 항만 수출입 물동량 8.9%↑…경기 살아나나

최종수정 2021.06.22 15:24 기사입력 2021.06.22 15:24

댓글쓰기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지난달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수출입 물동량이 코로나19 극복과 경기회복 기대에 힘입어 1년 전 보다 8.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5월 수출입 물동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1억248만t)보다 8.9% 늘어난 1억1160만t으로 집계됐다.

연안 물동량은 시멘트와 광석 등의 물동량 증가로 지난해 같은 기간(1905만t)보다 2.3% 증가한 1950만t으로 나타났다. 이를 포함하면 전국 항만에선 지난달 모두 1억3110만t을 처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1억2153만t)보다 7.9% 늘어난 처리량이다.


지난달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수출입 컨테이너는 모두 151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133만TEU)보다 14.1% 증가했다. 수출이 75만TEU로 13.2%, 수입이 76만TEU로 15% 늘었다. 미국을 상대로 한 수출입이 56.5%로 급증한 영향이 컸다. 환적은 7.5% 증가한 111만TEU로 집계됐다.


주요 항만별로는 부산항의 물동량이 가장 크게 늘었다. 부산항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6% 증가한 200만1000TEU를 처리했다. 중국, 미국, 일본 등 상위 10개국 물동량이 모두 증가하면서 수출입 물동량이 23.7% 증가한 92만7000TEU를 나타냈다. 환적은 7.7% 늘어난 107만3000TEU로 집계됐다.

인천항 물동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증가한 29만4천TEU로 나타났다. 지난해 개설된 중국과 베트남 항로 물동량 증가의 영향이 계속됐다. HMM이 국제 해운동맹인 디얼라이언스에 가입하면서 중동노선이 폐지되는 등 항로가 통폐합되면서 광양항은 수출입이 감소해 전체 물동량이 지난해보다 2.6% 줄어든 17만8000TEU를 나타냈다.


이를 포함해 지난해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모두 263만TEU로 지난해 같은 기간(237만TEU)보다 11.2% 증가했다.


지난달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모두 8508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270만t)보다 2.9% 늘었다.


항만별로 평택·당진항은 광석과 자동차 물동량이 증가한데 힘입어 11.7% 증가한 785만t을 처리했다. 광양항은 철재와 고철 등 철강제품 수출 회복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증가한 2161만t을 나타냈다. 인천항은 유류와 자동차 물동량이 증가해 1% 늘어난 810만t을 처리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울산항은 스포츠다목적차량(SUV)과 친환경차 등 자동차 수출 물동량이 증가했음에도 원유 수입 물동량이 크게 감소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줄어든 1502만t을 처리하는데 그쳤다.


비컨테이너 품목별 물동량을 보면 자동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6% 증가한 680만t을 나타냈다. 반면 유연탄은 6.7% 감소한 958만t으로 집계됐다. 광석은 2.1% 감소한 1064만t, 유류는 0.4% 감소한 3813만t을 나타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