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 "개 식용·반려동물 학대 관련법 새로 정비해야"

최종수정 2021.06.22 13:38 기사입력 2021.06.22 13:38

댓글쓰기

이재명 "개 식용·반려동물 학대 관련법 새로 정비해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동물생명 존중과 동물권 보호를 위해 사회적 합의를 전제로 새로운 법률과 국가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22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개식용ㆍ반려동물 매매관련 제도개선' 국회 토론회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이 지사는 "반려동물 가구가 늘고 생각이 바뀌면서 정책도 대대적으로 바꿀 때가 됐다"며 "이제는 합리적인 사회적 합의로 모두가 승복할 수 있는, 흔쾌히 동의할 수 있는 정책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 식용과 관련해서는 "인식도 많이 바뀌었고 영양이 문제되는 시대도 지났기 때문에 개식용 금지 관련 법률을 사회적 공론에 부치고 논의할 때가 됐다"며 "반대가 격렬할 수 있지만, 계곡 정비처럼 적절한 보상이나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면 상당 정도 완화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또 반려동물 매매에 대해서는 "우리 사회에 유기동물들이 너무 많이 발생해 심각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고, 동물을 쉽게 사고 팔다보니 학대하고 유기하는 일들도 쉽게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이제는 사지 않고 팔지 않고 입양하는 반려동물 문화가 새롭게 법률과 제도로 정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모든 국가구성원들이 반려동물들과 함께 행복하게, 모든 생명을 존중하면서 함께 사는 세상을 같이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는 개식용ㆍ반려동물 매매 관련 제도개선 방향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