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카카오그룹, 국내 5대 그룹 올라섰다

최종수정 2021.06.20 09:30 기사입력 2021.06.20 09:30

댓글쓰기

1년반만에 시총 60조7000억원 증가… 자회사 기업공개 줄줄이 예정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카카오가 그룹 단위로도 상장사 시총 기준 국내 5위의 그룹으로 올라섰다.


20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카카오와 계열사 카카오게임즈·넵튠을 합한 시가총액은 지난 18일 기준 73조934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에 카카오그룹은 삼성그룹(751조1009억원), SK그룹(200조9109억원), LG그룹(158조1144억원), 현대차그룹(152조2861억원)에 이어 시총 기준 5위를 차지했다.


2019년말 카카오그룹은 시총 13조2388억원으로 그룹 시총 순위 13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후 핵심 비대면 종목으로 떠오르면서 시총이 크게 올랐다. 2019년말부터 현재까지 약 1년 반 동안 카카오그룹의 시총 증가율은 약 459%, 증가액만 60조7006억원에 달한다.


업계에서는 게임은 물론 금융, 콘텐츠, 모빌리티 등 다양한 영역으로 계열사를 확장한데다 수익성까지 확보한 결과로 해석하고 있다. 특히 카카오그룹은 자회사들의 대규모 기업공개도 줄줄이 예정돼 있어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앞으로도 커질 전망이다.

한편 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포털 내 자료를 보면 카카오그룹 소속사는 2015년말 45개에서 지난해말 기준 118개로 5년간 73곳이 늘었다. 같은 기간 삼성·SK·LG·현대차 등 4대 그룹 소속사가 모두 263개에서 330개로 67개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카카오그룹 한 곳의 계열사가 4대 그룹을 합한 것보다 더 많이 늘어난 셈이다. 최대 경쟁사인 네이버그룹 소속사의 경우 2017년말 45개, 2018년말 42개, 2019년말 43개, 지난해말 45개로 변동이 없던 점을 비교하면 더 두드러진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