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클릭 e종목] “아비코전자, 자회사 빠르면 2분기에 반등한다”

최종수정 2021.06.17 08:12 기사입력 2021.06.17 08:12

댓글쓰기

신한금융투자 "아비코전자 목표주가 기존 1만원에서 1만1000원으로 상향 조정"
DDR5로의 전환이 핵심 모멘텀

(제공=신한금융투자)

(제공=신한금융투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아비코전자 의 올해 2분기 실적이 반등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자회사는 빠르면 2분기 내에 반등을 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생기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아비코전자에 대해 목표주가를 기존 1만원에서 1만1000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17일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아비코전자는 올해 2분기 매출은 36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영업이익은 88% 상승한 17억원으로 예상된다. 연간 영업손익은 지난해 19억원 적자가 발생했지만 올해 69억원, 내년 11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신한금융투자 측은 4가지 반등 모멘텀이 있다고 설명했다. 먼저 수익성이자회사의 반등으로 개선될 수 있다는 점이다. 아비코전자의 자회사 아비코테크는 고정비 축소와 고객사 다변화, 기판 가격 조정 및 전장 비중 상승 효과로 인해 빠르면 2분기에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 박형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아비코테크의 연간 영업손익은 지난해 75억원 적자에서 올해 4억원 적자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외 아비코테크는 기존 전장용 기판 사업 외 다수의 신사업을 검토 중이라 사업 다변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본업도 유망한 것으로 기대된다. 아비코전자는 수동부품으로 유망하다. 현재 기저효과도 유효하며 반기별론 상저하고가 예상된다. 핵심 모멘텀은 디램(DRAM)에서 디디아르(DDR)5로의 전환이다. 박 연구원은 “DDR5로의 전환은 향후 수년간 이어질 DDR5 트렌드에서 낙수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다만 DDR5에서의 파워인덕터 채용량 및 공급 단가는 아직 불명명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