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민의힘 "부동산 전수조사에서 전현희 이어 안성욱도 직무회피해야"

최종수정 2021.06.15 15:06 기사입력 2021.06.15 15:06

댓글쓰기

"文캠프 법률지원 부단장 출신 부위원장, 정치적 중립성 논란 있을 수밖에"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은 소속의원 부동산 전수조사와 관련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에 이어 안성욱 부위원장의 직무회피도 요구했다.


15일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공정성, 중립성 논란을 자초하다가 뒤늦게 국민의힘 부동산거래 전수조사에서 직무회피 조치를 할 것이라 밝혔다"면서 "전 위원장이 지금에서야 국민의힘 조사에서도 직무회피 조치를 하겠다고 밝힌 것은 다행이지만, 아직 정치적 편향성 논란은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청와대가 지난 10일 임명한 안 부위원장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 선거캠프에서 법률지원단 부단장을 역임했고, 민주당 소속으로 총선과 지방선거에 예비후보로 등록하기도 했다"면서 "정치적 중립성 논란이 있을 수밖에 없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그는 "안 부위원장이 직무회피 조치를 하지 않는다면, 조사를 총괄하는 부동산거래 특별조사단장을 맡게 된다"면서 "전 위원장이 말한 것처럼 국민권익위가 진정 공정하고 정치적으로 독립된 조사를 하고 싶다면, 안 부위원장 또한 조사에서 직무회피 조치시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