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수출기업 10곳 중 7곳 "코로나19로 피해…'출장 해결' 절실"

최종수정 2021.06.14 11:00 기사입력 2021.06.14 11:00

댓글쓰기

무협, 540개 기업 대상 '중국 수출환경 설문조사'

자료제공=한국무역협회

자료제공=한국무역협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중국을 상대로 사업하는 국내 수출기업 10곳 중 7곳 이상이 코로나19 여파로 업무에 피해를 입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들 기업은 비즈니스의 정상화를 위해 출장 여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달 국내 540개 중국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최근 대중국 수출환경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로 중국 비즈니스에 피해를 입은 기업이 전체의 75.7%로 파악됐다고 14일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피해가 많다'는 기업이 37.2%, '피해가 조금 있다'는 기업이 38.5%였다.

설문에 참여한 기업들은 최근 중국과 비즈니스를 하는데 가장 큰 어려움으로 '출장'(73.9%, 복수응답)을 꼽았다. 이어 '바이어 발굴'(39.3%)과 '전시회 참가 등 마케팅 차질'(39.1%), '통관·물류'(30.4%) 순이었다.


중국 출장을 위해 가장 바라는 정부 지원정책으로는 '복잡한 출입국 절차 간소화'(67.0%), '양국 간 백신 여권 도입'(65.7%), '중국 정부의 초청장 및 비자 발급 확대'(46.9%), '전세기 등 항공편 확대'(21.3%) 등을 꼽았다.


코로나19 피해 해소와 수출 정상화 시기에 대해서는 '내년 이후'로 전망하는 기업 비중이 77.7%로 가장 높았다. '올해 중 회복'은 19.3%에 불과했다. 구체적으로는 '내년 1분기'(32.2%)와 '내년 2분기'(23.8%)를 회복 시점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조학희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은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기업들의 애로사항과 요청사항을 정부에 전달해 정책지원 확대를 요청하겠다"면서 "주한 중국대사관, 주한 중국 지방정부 등에도 초청장과 비자 발급 원활화, 항공편 확대 등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