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크래프톤, 상장예비심사 통과…"기업 가치 제고로 글로벌 게임 산업 선도"

최종수정 2021.06.13 19:59 기사입력 2021.06.13 19:59

댓글쓰기

크래프톤, 상장예비심사 통과…"기업 가치 제고로 글로벌 게임 산업 선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크래프톤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 상장을 계기로 딥러닝과 엔터테인먼트 등 새로운 분야의 사업을 발굴하며 기술 기업으로 한단계 더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1일 크래프톤의 상장예비심사를 승인했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며, 공동주관사는 NH투자증권, 크레디트스위스,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JP모건이다.

크래프톤의 장외 시가 총액은 약 24조원으로, 상장 후 기업가치는 최대 30조원까지 치솟을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크래프톤은 게임 개발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크래프톤의 독립스튜디오들은 각각 특정한 장르에서 경쟁력 있는 제작 능력을 갖추고 다양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특히 대표작인 펍지 스튜디오의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는 2017년 출시 이후 ‘가장 빠르게 1억 달러 수익을 올린 스팀 얼리액세스 게임’ 등 기네스북 세계 기록 7개 부문에 등재되는 기록을 세웠고, 현재까지 7000만 장 이상(PC, 콘솔 포함)의 판매고를 올리며 글로벌 인기 IP(지식재산)로 자리 잡았다.

2018년 선보인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출시 3년째인 올해 4월 글로벌 다운로드 수 10억 건을 돌파하며 지속적으로 팬층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크래프톤은 또 개발 중인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The Callisto Protocol)’, 프로젝트명 ‘카우보이(COWBOY)’를 비롯해 이영도 작가의 ‘눈물을 마시는 새’와 ‘피를 마시는 새’를 게임 및 2차 창작물로 제작하는 것을 목표로 새로운 IP 개발 및 확장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아울러 메신저 앱 ‘비트윈’을 인수하고 AI 스타트업 보이저엑스와 협업에 나서는 등 딥러닝, AI 분야에 대한 기술 투자 및 인력 확보도 꾸준히 추진중이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코스피 상장을 통해 기업 가치를 제고하고, 게임을 중심으로 콘텐츠 영토를 계속해서 확장해 글로벌 게임 산업의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