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취임 한 달' 김부겸 총리 "국민 삶 책임지는 복지국가 노력"

최종수정 2021.06.13 11:48 기사입력 2021.06.13 11:48

댓글쓰기

'취임 한 달' 김부겸 총리 "국민 삶 책임지는 복지국가 노력"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취임 한 달을 맞은 김부겸 국무총리는 13일 "힘겨운 국민 삶을 책임지는 복지국가를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밥값 하는 총리가 되겠다"는 소회를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 이전의 삶으로 돌아가 경제와 문화를 다시 일으켜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김 총리는 "늘 '밥값 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씀드리곤 했는데 요즘 밥값 하기 참 쉽지 않다"며 "국무총리직의 무게감을 절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며칠 전 광주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뵌 유가족 생각에 마음이 더욱 무겁다"며 "사건과 사고가 생기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우선으로 애쓰지만 마음 한편으로는 총리도 사람인지라 자책도 드는 것이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위로와 힘이 되어드려야 하는데 과연 잘하고 있는 것인지 고뇌가 크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얼마 전 비서진이 어떤 총리가 되고 싶냐고 물었다"며 "총리라는 자리가 권위도 필요하겠지만 그런 옷은 저에게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 여느 공직자처럼 국민이 기쁠 때 같이 기뻐하고 슬플 때 함께 우는, 늘 국민 속에 있는 총리가 되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SNS 올렸다가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