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文대통령 "호주 재생 에너지와 한국 수소차·배터리 협력사업 발굴"

최종수정 2021.06.12 22:07 기사입력 2021.06.12 22:07

댓글쓰기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 한국-호주 정상회담 결과 발표…"예정된 시간 넘겨 다양한 주제 논의"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진행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호주가 강점을 갖는 재생에너지와 한국의 수소차, 배터리가 결합할 수 있도록 서로 활발히 교류하고 구체적인 협력 사업들이 발굴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의 수소에너지 생산, 한국의 수소차와 수소경제는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면서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기술 협력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호주는 작년에 서명한 RCEP의 조속한 발효를 통해 더욱 긴밀한 관계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답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G7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 10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정상회담은 예정된 30분을 넘겨 47분 동안 다양한 주제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박 대변인은 "양 정상은 한국과 호주가 G7 정상회의에 함께 초청받은 것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다양한 글로벌 현안 해결에 있어 양국의 역할에 대해 G7 국가들이 높은 기대감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는데 의견을 함께했다"고 덧붙였다.


양국 정상은 경제 분야를 비롯해 상호 협력 증진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빅토리아주 북동부 도로건설사업과 멜버른-브리즈번 철도건설사업 등 호주 정부의 인프라 개발 사업에 한국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올해는 양국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로, 문 대통령을 호주에 초청한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초청에 감사드리며, 코로나 상황을 보면서 구체적인 방문 일정을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모리슨 총리는 양국 관계를 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는 것을 제안했고, 문 대통령은 이에 적극 동의를 표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앙 모리슨 총리의 지지에 사의를 표하며, 앞으로도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지한다”면서 “북한 문제와 관련하여 문 대통령이 그동안 얼마나 열심히 일해 왔는지 잘 알고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영국(콘월)=공동취재단·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