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 "국민 여러분 기대·염원 경청하고 있다, 지켜봐달라"

최종수정 2021.06.09 16:12 기사입력 2021.06.09 15:01

댓글쓰기

"제가 걸어가는 길 보면 차차 아실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박준이 기자]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9일 "우리 국민 여러분들의 기대 내지는 염려 이런 걸 제가 다 경청하고 다 알고 있다"면서 "좀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 문을 연 우당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전 총장은 기자들이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묻자 "그에 대해서는 아직, 오늘 처음으로 제가 (공개 장소에) 나타났는데"라며 "제가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차차 아시게 되지 않겠나 싶다"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침묵이 길어지는 이유나 장모와 부인의 의혹에 대한 입장 등에 대한 질문엔 답하지 않았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