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1번가, 스타트업 ‘와들’에 1억원 투자…시각장애인 쇼핑 편의 강화 나선다

최종수정 2021.05.19 09:15 기사입력 2021.05.19 09:15

댓글쓰기

11번가는 스마트폰의 음성지원 기능을 활용해 각 영역에서 선택된 파란 박스 안에 있는 정보를 음성으로 들려준다.

11번가는 스마트폰의 음성지원 기능을 활용해 각 영역에서 선택된 파란 박스 안에 있는 정보를 음성으로 들려준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11번가가 시각장애인의 쇼핑편의성을 강화하기 위해 스타트업에 투자한다고 19일 밝혔다.


11번가는 시각장애인 접근성을 보장하는 인공지능 쇼핑앱 ‘소리마켓’을 선보인 소셜 벤처 ‘와들’에 1억원의 지분투자를 결정했다. 와들은 2018년 KAIST의 학부 창업팀으로 시작해 2020년 SK텔레콤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혁신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임팩트업스’ 프로그램 2기에 참여하며 서비스를 고도화해 왔다.

11번가는 와들이 보유하고 있는 이미지 내 텍스트 인식기술(OCR)과 인공지능(AI)이 결합된 솔루션에 주목했다. 11번가는 파트너십을 통해 늦어도 올해 하반기 중으로 와들의 OCR+AI 솔루션을 11번가 앱·웹 서비스에 도입할 예정이다.


이 솔루션이 도입되면 시각장애인들이 11번가 상품상세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이미지 정보는 물론 이미지 속 텍스트까지 소리로 청취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지난해부터 소리마켓에 제공하고 있는 11번가의 상품 API 연동을 더욱 강화해 다양한 상품과 쇼핑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11번가는 장애인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지속적인 웹·앱 접근성 향상을 위해 노력해 왔다. 서비스 내 기획단계에서부터 접근성 보장을 위한 가이드라인에 따라 모든 페이지를 검수·개발하고 있으며 실제 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사용자 테스트를 거쳐 적용가능한 개선사항들을 서비스에 반영해왔다.

11번가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혁신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파트너십을 통해 11번가는 앞으로 디지털 소외계층을 위한 더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이커머스가 우리 생활에 편리함을 가져온 만큼 쇼핑의 즐거움을 더 많은 분들에게 차별없이 전해드릴 수 있도록 앞장서서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