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해수부, 20일부터 내년도 어촌뉴딜300 전국 설명회

최종수정 2021.05.19 11:00 기사입력 2021.05.19 11:00

댓글쓰기

경북·강원·울산 등 전국 4개 권역

전라남도 신안군 흑산면 만재도에서 지난달 22일 오후 어촌뉴딜 사업 준공식이 열린 모습.(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전라남도 신안군 흑산면 만재도에서 지난달 22일 오후 어촌뉴딜 사업 준공식이 열린 모습.(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해양수산부는 20일부터 경상북도 등 전국 4개 권역에서 지역별 '2022년 어촌뉴딜300사업 공모 설명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어촌뉴딜300사업은 낙후된 어촌·어항을 현대화하고 어촌 특화개발을 통해 어촌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대표 지역밀착형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중 하나다.


올해 공모를 통해 내년도 50개소를 신규 선정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2019년 70개소, 지난해 120개소, 올해 60개소 등 250개소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설명회에서 사업의 주요 내용과 내년도 사업대상지 선정계획, 공모 방법, 추진 일정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또 어촌어항법에 따라 수립 중인 '어촌어항재생개발계획'의 기본구상과 개발방향 등에 관한 지자체·주민 공청회도 함께 추진한다.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을 반영해 2030년까지의 어촌어항재생사업 중장기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도 설명회에 참석해 '농산어촌 주거플랫폼 사업' 설명을 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올해 5개소의 어촌뉴딜사업 대상지에서 시범 추진된다. 국토부는 지역수요 맞춤 지원과 도시재생을, 해수부는 어촌뉴딜을,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촌협약 등을 각각 맡는다.


내년도 어촌뉴딜300사업 공모 접수기간은 오는 9월6일부터 10일까지다. 대상 지역은 오는 12월 중 확정된다.

최현호 해수부 어촌어항재생기획단장은 "각 지역에선 내년 어촌뉴딜사업의 추진방향인 지역 상생과 화합을 고려해 내실 있는 공모계획을 준비하기 바란다"며 "사업의 성공 여부는 무엇보다 지역의 사업추진 의지에 달려 있는 만큼 주민들의 꾸준한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설명회 관련 자세한 사항은 해수부 어촌어항재생과 또는 한국어촌어항공단 어촌어항재생사업추진지원단에 문의하면 된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