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그룹, ESG위원회 신설…ESG 경영 가속화

최종수정 2021.05.18 09:29 기사입력 2021.05.18 09:29

댓글쓰기

이사회 산하 지속가능경영 최고 의사결정 역할
외부 전문가가 이끄는 ESG자문위원회도 별도 구성

CJ그룹, ESG위원회 신설…ESG 경영 가속화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CJ그룹이 지주사를 비롯한 주요 3개 계열사에 대한 ESG거버넌스(환경·사회·지배구조 의사결정 체계) 구축을 완료하고 ESG 경영을 가속화한다.


CJ주식회사는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 설치를 의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사회 산하에 신설되는 ESG위원회는 ESG 전략과 정책을 심의·의결하는 최고의사결정기구로 CJ주식회사 김홍기 대표와 사외이사 2명 등 총 3명으로 구성된다. ESG 관련 임원 2명(재경팀·인사운영팀)이 간사로 참여한다.

CJ는 또 그룹 ESG 정책 전반을 심의하고 자문할 ESG 자문위원회 구성도 완료했다. 목영준 전 헌법재판관이 위원장을 맡은 자문위원회는 앞으로 ESG위원회에 상정될 안건을 미리 심의하는 한편 계열사 ESG 전략과 정책에 대해 다각도로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와 별개로 CJ는 지주사와 계열사 대표로 구성된 ‘대표이사협의체’를 운영하여 그룹 ESG 협력방안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을 비롯한 주요 계열사 역시 ESG 위원회 도입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CJ제일제당이 지난달 12일 이사회내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출범하며 첫 포문을 연데 이어 CJ대한통운과 CJ ENM도 지난 6일각각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 신설을 의결했다. 나머지 계열사들도 순차적으로 ESG 위원회 도입을 추진할 예정이다.

CJ그룹 관계자는 “CJ만의 ESG 경영체계 확립과 적극적인 실천을 통해 미래 지속가능 역량을 확보하고 모든 이해관계자로부터 사랑 받을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그룹은 '사업보국(事業報國)' 창업 이념에 따라 ESG위원회 설치 이전부터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업계 선도적 노력을 지속해왔다. CJ제일제당의 친환경 신소재 개발 등 탄소배출 저감 노력을 필두로 CJ대한통운의 전기화물차 도입, CJ ENM 커머스 부문 친환경 포장재 적용 등이 대표적이다.


CJ제일제당은 2016년 지속가능한 패키징 정책을 수립하며 ESG실행을 위한 단계를 꾸준히 밟아왔다. 친환경 포장 설계(Redesign), 재생 가능한 소재 사용(Recycle), 자연 기반 친환경 원료 사용(Recover) 등 3R 패키징 정책으로 햇반 용기의 구조 변경, 100% 물로 만든 보냉재 사용 등을 통해 2019년 한 해에만 약 551t의 플라스틱 원료를 절감했다. 폐플라스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썩는 플라스틱’ 사업에도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CJ제일제당은 모든 환경에서 생분해되는 유일한 바이오 플라스틱 소재인 ‘PHA (Poly hydroxyl alkanoate)’생산에 착수해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행복한콩 두부’ 묶음 제품에 실제로 적용했다. 또, 아마존 삼림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삼림파괴 중단’을 선언하는 등 ‘환경경영’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CJ제일제당은 KCGS로부터 지난 2018년부터 3년 연속 통합 등급에서 A등급을 획득했으며, 세계적인 권위를 갖춘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평가에서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6년 연속 아시아-태평양 지수에 편입된 바 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