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소액주주 올해만 170만명 증가…'400만명 육박'

최종수정 2021.05.17 19:50 기사입력 2021.05.17 19: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소액주주(지분율 1% 이하)가 40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에만 170만명이 증가했다. 전년 대비 250만명이 늘어났다.


17일 삼성전자 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월31일 기준 소액주주는 총 386만7960명에 달했다.

작년 12월 말 기준 소액주주는 215만3969명이었다. 올해 들어서만 171만3991명이 증가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250만2988명(183.3%)이 늘어났다. 2019년 말(56만8313명)에 비해서는 15개월 만에 330만명, 약 6배가 증가했다.


이는 삼성전자 보통주를 보유한 소액주주로, 우선주에 투자한 주주까지 합치면 개인투자자는 더욱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 소액주주는 지난 1월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주가는 작년 말 8만1000원에서 지난 1월11일에는 장중 9만6800원까지 뛰어오르며 10만원에 육박하기도 했다.

지난 3월 말에는 8만1400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400원 오른 데 그쳤다. 이날 종가는 7만9600원이다.


개인투자자들은 올해 1분기에만 삼성전자 주식 1억8507만주를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기관이 1억1247만주, 외국인이 7602만주를 팔아치웠다. 이로인해 개인들이 보유한 지분율도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지난해 말 6.48%에서 3% 이상 증가한 9.5%에 달했다. 5월 현재 기준으로는 10%도 넘어섰다.


3월 말 기준 지분율은 삼성 오너 일가가 21.18%를 보유하고 있고, 국민연금이 9.74%를 보유하고 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