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한, 윤석열 전 총장 "반짝했다 사라질수도" 비난

최종수정 2021.05.17 09:28 기사입력 2021.05.17 09: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윤석열, 별똥별 처럼 반짝했다가 사라질수도”.


북한이 최근 유력 대선주자로 부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이례적으로 평가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17일 ‘별의 집에서 일어난 별찌(별똥별) 소동’ 기사에서 윤 전 총장 부부의 대화 형식으로 짠 방송극, 이른바 콩트 원고를 공개했다.


매체는 “윤 전 총장이 별의 순간이 아니라 ‘별찌(별똥별)의 순간’을 잡은 것일 수 있다”며 “징조가 나쁘다”고 비판했다.


극 중 윤 전 총장 부인도 등장한다. 윤 전 총장 부인은 “한때 대선주자로 이름을 올렸다가 돌덩이 같이 추락해버린 반기문처럼 당신도 반짝했다가 종당에(결국) 사라져버릴지 어떻게 알겠느냐”고 꼬집었다.

이는 지난 1월과 3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 전 총장을 향해 “별의 순간이 보일 것”, “별의 순간을 잘 잡은 것”이라며 대권에 도전할 기회가 왔다고 한 발언을 비꼰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대선에서 한때 대선 행보에 나섰다가 접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빗대어 윤 전 총장이 대선 주자로 나서지 못한 채 사라질 것이라고 우회적으로 비난한 것으로 보여진다.


극 중에서는 윤 전 총장 집에 걸려오는 세 통의 전화와 보수·진보언론의 보도, 부부의 대화를 통해 ‘국민의 힘’으로부터의 러브콜 속 윤 전 총장의 침묵과 부인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과 장모 요양병원 부정수급 의혹 등을 우스개로 삼아 두루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가 윤 전 총장을 비판한 것은 종종 있는 일이었지만 이번에는 방송극 형식까지 동원했다는 점이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북한은 문재인 정부의 국방력 강화와 대북정책 등을 거칠게 비난하면서도 윤 전 총장이 보수세력의 지지를 받는 유력한 대선주자가 될 가능성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차기 대선이 10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북한은 당분간 이 같은 야권 대선주자에 대한 견제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과거 북한은 2017년 대선을 앞두고도 당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보수층 표심이 쏠리는 것을 경계하며 대남 선전매체를 동원해 맹비난을 쏟아냈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도 간접 비난한 바 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