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팅크웨어, 1분기 영업익 전년比 805%↑…“블랙박스 매출 호조”

최종수정 2021.05.12 11:03 기사입력 2021.05.12 11:03

댓글쓰기

국내 프리미엄 블랙박스 판매 호조에 전체 매출 21.7% 상승
해외 통신향 서비스·완성차향 블랙박스 신규 공급 따른 기대↑

팅크웨어 사옥 전경.

팅크웨어 사옥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팅크웨어가 연결재무제표 기준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3억8749만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805.3% 급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은 21.7% 증가한 469억1375만원, 당기순이익은 501.2% 증가한 14억6206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엔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시장 위축으로 타격을 입었으나 국내 통신형 블랙박스 판매 호조로 매출이 성장했고 판관비 효율화에 따라 이익도 개선됐다.

팅크웨어는 통신형 블랙박스 제품인 '아이나비 QXD5000'의 판매 호조가 국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해외 수출 역시 현지 통신사와 연계한 통신형 서비스 및 완성차향 블랙박스 신규 공급이 단계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올해도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팅크웨어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지정구역기반(Point-to-Point) 승합차급 레벨4 수준 자율주행 차량플랫폼 기술개발' 국책과제 주관기업으로 선정돼 택시 및 셔틀 등에 탑재되는 차량 플랫폼을 개발·상용화할 계획이다.


한편, 팅크웨어의 자회사 또한 신규 공급처 확보를 통한 수익성 개선에 집중하고 있다. 모빌리티 플랫폼 개발사인 아이나비시스템즈는 최근 국내 1위 대리운전 콜 중개사인 바나플을 비롯, NHN, 포티투닷, 티머니온다택시, 마카롱택시 등 다양한 모빌리티사에 지도 데이터를 공급하며 관련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아울러 아웃도어 맵 서비스 '트랭글' 운영사인 비글 역시 자체적으로 개발한 인공지능(AI) 운동 분석 기술을 기반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비대면 운동대회 시장 수요를 빠르게 선점해 나가고 있다고 팅크웨어 측은 설명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