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U, 곰표 밀맥주 300만개 완판…“생산이 판매 못 쫓아가”

최종수정 2021.05.12 09:26 기사입력 2021.05.12 09:26

댓글쓰기

CU에서 판매하는 곰표 밀맥주가 대량 공급 2주 만에 월 생산량 300만 개 완판을 눈앞에 두고 있다.

CU에서 판매하는 곰표 밀맥주가 대량 공급 2주 만에 월 생산량 300만 개 완판을 눈앞에 두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CU는 곰표 밀맥주가 대량 공급 2주 만에 월 생산량 300만 개 완판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현장에서는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모든 물량이 소진될 것으로 보고 있다.


CU는 전날 점포에 곰표 밀맥주의 발주 중단을 안내했다. 국내 첫 수제맥주 위탁생산으로 물량을 지난해 보다 15배나 늘렸음에도 생산량이 판매량을 못 쫓아가고 있는 상황이다. 곰표 밀맥주는 이번 주까지는 입고되고 당분간 품절 상황에 놓일 전망이다. 판매 재개는 이달 말로 예정하고 있다. 공장에서 추가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발효 등 맥주를 만드는 약 2주간의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CU가 지난달 29일 곰표 밀맥주 물량을 증량해 공급한 후 불과 이틀 만에 기존 스테디셀러들을 꺾고 국산과 수입 맥주를 통틀어 매출 1위에 등극했다. 지난 30여 년 동안 편의점 맥주 시장에서 단독 판매하는 차별화 상품이 대형 제조사 제품들을 누르고 1위에 오른 건 처음 있는 일이다.


실제 CU에서 곰표 밀맥주의 하루 평균 판매량은 17만개, 최고 판매량은 26만개에 육박할 정도다. 또한 2주 동안 300만개의 판매량은 지난해 월 평균 판매량(20만개)으로 환산하면 무려 30배나 높은 수치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곰표 밀맥주의 공급량을 늘렸지만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판매량으로 여전히 점포에서는 품귀 현상을 빗고 있다”며 “제조사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이달 말 판매가 재개되는 시점에 맞춰 증량을 계획하고 있으며 앞으로 곰표 밀맥주를 이을 후속 상품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