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화이자 백신 12~15세도 접종…국내도 접종연령 확대 준비

최종수정 2021.05.11 11:09 기사입력 2021.05.11 11:09

댓글쓰기

FDA 접종대상 확대
가을학기 수업 정상화 목표
식약처 "허가변경 조속히 진행"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조현의 기자] 미국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사용 승인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확대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12~15세 미성년자에게도 접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존 16세 이상에서 12세 이상으로 접종 연령이 확대됐다. 재닛 우드콕 FDA 국장 대행은 "이번 승인으로 더 어린 연령층이 코로나19로부터 보호받게 됐다"며 "일상 복귀와 팬데믹 종식 시점도 더욱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접종 시점은 오는 12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기구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가 이번 조치에 대한 권고안을 발표한 이후에 이뤄질 전망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가을 학기부터 수업을 전면 정상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CNBC는 "주 정부들이 가을학기 전에 학생들에 대한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며 "수업 정상화뿐만 아니라 방과 후 활동 재개에도 긍정적인 신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캐나다는 지난 5일 화이자의 백신 사용 승인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확대했다. 유럽의약품청(EMA)은 내달 중 12세 이상 허용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화이자는 생후 6개월에서 11세까지 어린이용 백신도 시험 중이다. 미 의회전문지 더힐은 "화이자가 오는 9월께 2~11세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사용승인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국에서도 접종연령 대상 확대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화이자 관계자는 "미국에서 백신 승인 대상이 확대됨에 따라 현재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허가 변경을 위한 자료를 준비중"이라면서 "조만간 신청하게 될 것"이라고 알렸다. 식약처는 해당 업체에서 허가 변경 신청이 이뤄지면 후속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지난 3월 화이자 백신 ‘코미나티주’를 품목 허가하면서, 만 16세 이상을 대상으로 사용하도록 허가했다. 박인숙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바이오생약심사부장은 "미국에서 긴급 사용을 승인했고 이미 캐나다에서는 접종 연령을 하향한 만큼 빠른 시일 내 허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3차 접종의 가능성과 변이 바이러스 대비, 미성년자·어린이 등 접종대상 확대, 내년에 필요한 물량까지 고려해 추가 물량 확보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고3 수험생과 담당 교사들이 올 여름방학 중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게 된다. 백신을 접종할 고3 학생들은 45만~49만명으로 추정된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