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與'포털 알고리즘 공개법'에 "유치하고 반민주적"

최종수정 2021.05.09 09:42 기사입력 2021.05.09 09:42

댓글쓰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여당이 포털사이트의 기사 배열 알고리즘을 관리·감독하는 기구를 만드는 내용의 법안을 발표한 가운데 이를 두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유치하고 반민주적'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안 대표는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유치하기 짝이 없는, 반민주적인 발상을 할 수 있는지 할 말을 잃었다"고 밝혔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포털사이트의 기사 배열 기준을 정부 위원회에서 점검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신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이른바 '포털 알고리즘 공개법'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에 9명으로 구성되는 '뉴스포털이용자위원회'를 설치하고,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자의 정책과 기사 배열 기준에 대해 시정을 요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안 대표는 "법안이 통과되면, 문재인 대통령 찬양하는 기사를 포털의 제일 잘 보이는 위치에 정부가 직접 자리 선정을 할 수 있게 된다"며 "과거 전두환 정권 시절의 '보도지침'을 떠올리게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드루킹 같은 여론 조작 알바 세력만으로도 모자라, 언론까지 통제하면 천년만년 장기집권 할 수 있다는 허무맹랑한 망상을 하고 있는 게 분명하다"며 "장기 집권을 꿈꾸는, 민주당의 반민주주의 망상론자들이 이 법안을 통과시킨다면,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국민들이 그대로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반민주주의자들의 초라하고 우스꽝스런 패배는 역사의 한페이지에 이렇게 기록될 것"이라며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려던 집권 세력은 국민에게 철저히 버림받았다'라고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