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규 확진자 701명…모임·행사에 전국 집단감염 확산(종합)

최종수정 2021.05.08 09:53 기사입력 2021.05.08 09:52

댓글쓰기

10일 만에 700명대 진입, 수도권 확진자가 67%
신세계 강남점 식품관 6명·중대병원 입원병동 4명 등
울산 목욕탕 11명, 광주 광산구 고교 13명 감염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일 신규확진자가 나흘째 600명대를 기록했다.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일 신규확진자가 나흘째 600명대를 기록했다.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700명대로 올라섰다. 가정의 달을 맞아 모임이나 행사가 늘어나면서 확진자 규모가 보다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1명 늘어 누적 12만6745명이라고 밝혔다.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176명 늘어났고 지난달 28일(769명) 이후 열흘 만에 다시 700명대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는 한동안 400∼600명대를 오르내렸으나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지속되면서 4차 유행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지난 2일부터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2일 606명 ▲3일 488명 ▲4일 541명 ▲5일 676명 ▲6일 574명 ▲7일 525명 ▲8일 701명이다.


일주일 간 하루 평균 확진자는 약 587명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565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속한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일 신규확진자가 나흘째 600명대를 기록했다.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일 신규확진자가 나흘째 600명대를 기록했다.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672명, 해외유입 29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509명)보다 163명 급증했다.


지역별 확진자 수는 서울 240명, 경기 192명, 인천 20명 등 수도권이 452명(67.3%)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가 4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29일(422명) 이후 9일만이다.


비수도권은 울산 47명, 경남 37명, 강원 27명, 부산 26명, 경북 20명, 대구 13명, 전남 11명, 충북 9명, 대전 8명, 광주·세종·제주 각 5명, 전북 4명, 충남 3명 등 총 220명(32.7%)이다.


신규 집단감염 발생 사례는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6명), 동작구 중앙대학교병원 입원병동(4명)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발생했다.


울산 울주군의 한 목욕탕에서는 11명이 무더기로 감염됐고, 광주에서는 광산구 고교 관련 13명과 상무지구 유흥업소 관련 6명이 확진됐다.


경기 평택 해군2함대 고준봉함(누적 38명), 강원 강릉시 외국인 노동자 집단감염(71명) 등 기존 사례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는 29명으로, 전날(16명)보다 13명 많다. 이중 17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2명은 서울·경기·인천(각 2명), 부산·대전·울산·경북·전남·전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 누적 186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7%다. 위중증 환자는 총 165명으로, 전날(162명)보다 3명 늘었다.


7일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3만7812건으로, 6일(4만362건)보다 2550건 줄었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85%(3만7812명 중 701명)로, 전날 1.30%(4만362명 중 525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9%(908만9천166명 중 12만6천745명)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