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마을금고 우간다 법인, 영구 법인설립 인가 취득

최종수정 2021.05.07 18:46 기사입력 2021.05.07 18:46

댓글쓰기

짤람바새마을금고 루베가 이사장이 영구법인 등록증을 들고 회원들과 자축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짤람바새마을금고 루베가 이사장이 영구법인 등록증을 들고 회원들과 자축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우간다 새마을금고가 현지에서 영구적으로 정식금융기관의 지위를 누리게 됐다.


7일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우간다 새마을금고가 현지 정부의 영구 법인설립 인가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우간다 금고는 2018년 10월 농촌 지역 마을주민 30명이 시작했다. 현재는 소외계층 5000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인가까지 행정안전부와 한국국제협력단(KOICA), 주 우간다 대사관의 지원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또 현지 금고의 금융자립도(OSS) 지표가 100%를 넘을 정도로 안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금융자립도란 금융기관의 지속가능성을 측정하는 도구다. 높을수록 외부지원 없이 잉여금의 회원 배당금 제공 및 적립금 축적이 가능하단 뜻이다.


박차훈 중앙회장은 “우간다에서 새마을금고가 뿌린 희망의 씨앗으로 농촌 지역 주민들을 돕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