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방부 "코로나19 2차백신 접종 완료시 격리 조치 완화"

최종수정 2021.05.07 14:01 기사입력 2021.05.07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군 장병에 대한 코로나19 2차 백신 접종 완료 시 격리 조치 등이 일부 완화된다.


국방부는 7일 오전 서욱 장관 주관으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 보도자료에서 "전국민 집단면역 달성, 지역사회 감염위험 통제 시까지 기본적 방역지침 준수는 필요하지만, 예방접종 완료(2차)자에 대한 예방적 격리 및 검사 등에 대한 완화 조치를 추가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불거진 과잉방역 논란이 감염에 취약한 군부대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강력한 방역 조처를 하는 과정에서 초래된 측면이 있는 만큼, 접종률이 일정 수준 이상 넘으면 이를 완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국방부에 따르면 전날까지 30세 이상 장병·군무원·공무직 근로자 누적 9만1954명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이는 군내 30세 이상 접종 대상자(13만2000명) 중 69.3%에 해당하며, 접종 동의자(11만4000여명) 기준으로는 80.6%가 1차 접종을 받은 것이다.

6월부터는 30세 미만 장병에 대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필수작전부대의 경우 이달 중 앞당겨 시행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이와 관련 서 장관도 이날 회의에서 "군내 집단면역이 조기에 달성되면 일 평균 2만5000여 이상의 휴가 복귀 장병에 대한 예방적 격리 부담과 병영 내 집단감염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