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봉하마을 찾은 민주당 지도부 “민주당, 살아있는 당으로 발전시키겠다”

최종수정 2021.05.06 14:52 기사입력 2021.05.06 14:52

댓글쓰기

송영길 대표 방명록에 “큰 새는 바람 거슬러 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6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송영길 대표는 5명의 최고위원(김용민 강병원 백혜련 김영배 전혜숙)은 이날 오전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에 분향하고 헌화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송 대표는 이날 방명록에 “大鵬逆風飛 生魚逆水泳(대붕역풍비 생어역수영). 큰 새는 바람을 거슬러 날고 살아있는 물고기는 물을 거슬러 오른다. 대통령님의 말씀을 새겨 민주당을 살아있는 당으로 발전시키겠다”고 적었다.

당 지도부는 묘역 참배를 마친 뒤 사저를 찾아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이 자리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도 배석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회동이 예방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권 여사님이 야생 난을 가져와 키웠는데, 잘 자라 꽃이 예쁘게 폈을 때 지도부가 방문했다는 덕담을 해 주셨다”고 전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예방에서 “이번에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도전해 대표가 됐는데, 여러가지를 도와주셔서 감사하다”며 “2008년 당시 정세균 대표 시절 수석 최고위원을 했을 때 대통령 내외 분을 뵙던 기억이 생생하다”고 말했다고 고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이날 봉하마을 방문에는 윤관석 사무총장, 이용빈 대변인 등 신임 당직자와 이 지역 국회의원인 김정호 의원도 동행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