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25, 반값택배 이달 50만건 전망…전년 동월 대비 6.2배↑

최종수정 2021.05.06 09:16 기사입력 2021.05.06 09:16

댓글쓰기

고객이 GS25에서 점원에게 접수한 반값택배를 건네고 있다.

고객이 GS25에서 점원에게 접수한 반값택배를 건네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GS25는 반값택배 이용건수가 지난달 40만 건을 넘겼고, 이달에도 하루 평균 1만5000여건이 접수되면서 50만건에 육박할 전망이라고 6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6.2배 늘어난 수준이다.


GS25는 택배사의 가격 인상이 본격화 된 지난 4월 중순 이후 반값택배 이용 고객이 큰 폭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올해 총 이용건수가 연간 500만건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값택배는 고객이 편의점 GS25 매장에서 택배 발송을 접수하면, 받는 사람이 택배를 찾아가고 싶은 지역의 GS25 매장에서 택배를 받는 구조로 운영되는 서비스로 2019년 3월에 론칭됐다.


택배의 접수부터 수취까지 모든 과정에 편의점 GS25의 유휴 물류 배송 인프라가 활용돼 일반 택배의 절반 수준의 저렴한 요금(1600원~2100원)으로 365일 연중무휴로 이용할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출시 초기 최장 4일이 걸리던 반값택배의 배송 기간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전체 건수의 76.2%가 2일만에 배송 완료되며 서비스의 질도 크게 개선됐다.

GS리테일 관계자는 “편의점 업계 물류 부문에서 가장 창의적인 서비스로 평가 받고 있는 반값택배 서비스가 만 2년의 운영 기간을 거치며 메이저 택배 반열에 오르는 것을 꿈꾸게 됐다”며 “GS리테일과 GS홈쇼핑이 하반기 합병을 앞두고 있는 만큼 반값택배와 관련한 인프라가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편의를 더욱 증대시키는 중심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서"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