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빈이형' 향한 정용진의 도발 … "롯데 계속 불쾌하게 만들 것"

최종수정 2021.04.29 10:39 기사입력 2021.04.28 12:30

댓글쓰기

신동빈 회장 잠실구장 방문한 27일 밤, 또다시 클럽하우스에 등장
"사이 안좋은 거 아냐 … 야구판 키워 더 좋은 야구 하겠다" 각오

'동빈이형' 향한 정용진의 도발 … "롯데 계속 불쾌하게 만들 것"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프로야구단 SSG랜더스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롯데를 향해 또다시 도발을 이어갔다. '영원한 유통 맞수' 롯데와 야구에서도 선의의 경쟁을 펼쳐 판을 키워가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27일 밤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야구장 방문을 언급하며 "동빈이형(신동빈 회장)이 야구장에 생전 안오다가 오시게 된 이유는 내가 롯데를 도발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롯데자이언츠의 구단주인 신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잠실구장을 찾아 롯데자이언츠와 LG트윈스의 경기를 관람했다. 신 회장의 야구장 방문은 지난 2015년 9월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 이후 약 6년만이다.


정 부회장은 "롯데백화점이나 롯데마트에서 개막이나 야구게임 관련 행사를 한 적이 있었냐"며 "내가 하니까 다 따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빈이형도 '이래선 안되겠다' 싶어서 온 것"이라며 "나는 롯데에 정말 좋은 영향을 미친 사람이 됐다"고 했다. 신 회장이 이날 경기가 7회가 지날 때쯤 경기장을 떠난 것과 관련해서도 정 부회장은 "야구를 좋아하면 나가지 않는다"며 "(신 회장이) 야구를 좋아했다면 지금까지 야구장에 그렇게 오지 않을 수는 없다"고 반복했다.


정 부회장은 SSG랜더스에 더 투자를 하고, 롯데자이언츠를 향해서는 더욱 도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계속 도발하겠다, 내가 도발하자 롯데가 불쾌한 것 같은데, 그렇게 불쾌할 때 더 좋은 정책이 나온다. 롯데를 계속 불쾌하게 만들어서 더 좋은 야구를 하게 만들겠다"고도 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달 30일과 이달 2일에도 클럽하우스를 통해 롯데를 자극하는 발언을 쏟아냈다. 롯데를 향해 "본업(유통)과 야구를 서로 연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우리(신세계)는 본업과 연결할 것이다. 걔네(롯데)는 울며 겨자 먹기로 우리를 쫓아와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날도 다소 강도 높은 발언에 일부 팬들이 자제를 요청하자 정 부회장은 "롯데랑 사이가 안 좋거나 한 건 아니다"며 "이런 라이벌 구도를 통해 야구판이 더 커지길 원한다"고 답했다.


꼭 이기고 싶은 팀으로는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를 꼽았다. 정 부회장은 "롯데는 숙명의 라이벌이고, 키움은 야구단 인수를 추진하던 과정에서 자존심 상하는 일이 있어서 꼭 이기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날 경기장을 찾은 신 회장은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하고자 경기 후 각 선수들 자택으로 한우 세트를 전달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이달 4일 개막전 승리 주역이었던 최주환·최정 선수에게 '용진이형 상'이란 이름으로 한우를 선물한 바 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